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리커브 양궁, 세계선수권 金 싹쓸이…김우진 최초 3관왕 쾌거

김우진 남자부, 장민희 여자부 개인전 금메달 획득
단체전까지 금메달 5개 모두 따낸 한국
‘도쿄 3관왕’ 안산은 개인전 동메달 획득

개인전 금메달을 따낸 김우진. 세계양궁연맹 제공

‘세계 최강’ 한국 리커브 양궁 궁사들이 12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전 종목을 석권하는 위업을 이뤘다. 남자 에이스 김우진(청주시청)은 남녀 통틀어 최초로 대회 3관왕에 오르는 역사를 썼다.

김우진은 26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리커브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마르쿠스 다우메이다(브라질)를 7대 3(29-26 29-28 27-30 28-28 29-27)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민희(인천대)도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케이시 코폴드(미국)에 6대 0(29-27 28-27 29-26) 완승을 거두고 시상대 최상단에 섰다.

이날 개인전 금메달 2개를 추가하면서 한국은 세계선수권 리커브에 걸린 5개의 메달을 ‘싹쓸이’ 했다. 앞서 김우진과 안산(광주여대)이 혼성 단체전에서, 오진혁(현대제철)과 김우진, 김제덕(경북일고)이 남자 단체전에서, 장민희와 안산, 강채영(현대모비스)은 여자단체전에서 우승하며 단체전 전에 걸린 금메달을 모두 휩쓸었다.

세계선수권에 걸린 메달을 한 나라가 독차지한 건 2009년 울산 대회 이후 12년 만의 쾌거다. 당시에 금메달을 싹쓸이한 것도 한국이었다. 혼성 단체전이 추가돼 금메달이 4개에서 5개로 늘어난 2011년 토리노 대회 이후부터 기산할 경우 이번이 첫 전 종목 석권이다.

장민희(가운데)와 안산(오른쪽). 세계양궁연맹 제공

김우진은 이날 남녀 최초 3관왕을 이루면서 세계 양궁 역사의 한 페이지에 자신의 이름을 새겨 넣었다. 여기에 2001년 토리노 대회, 2015년 코펜하겐 대회에 이어 통산 3번째 개인전 금메달을 따내며 미국 양궁의 레전드 리처드 매킨지(1977·1983·1985 우승)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김우진은 경기 후 대한양궁협회를 통한 인터뷰에서 “이번이 세 번째 금메달인데, 이 순간까지 오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 것 같다”며 “(내가) 최고라는 생각보단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기에 계속 노력하며 양궁 커리어를 쌓아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장민희도 처음 출전한 세계선수권에서 2관왕에 올랐다. 한국 여자 선수가 개인전 금메달을 따낸 건 2015년 기보배(광주시청) 이후 6년 만이다. 8강과 준결승에서 어려운 경기를 펼치고도 결국 정상에 선 장민희는 지도자·동료들에 공을 돌렸다. 장민희는 “8강 경기에서 긴장을 많이 한 탓에 경기가 마음대로 풀리지 않았다. 슛팅 리듬이 평소 같지 않아 당황하기도 했다”며 “지도자분들과 동료들의 이야기를 듣고 다시 기본에 대해 생각하고 집중했는데, 그게 잘 맞았다. 강채영 선수가 눈을 계속 깜빡거린다고 이야기해준 부분이 긴장을 풀고 자세를 잡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시위를 겨누는 김우진(오른쪽). 세계양궁연맹 제공

2020 도쿄올림픽에서 3관왕에 오른 안산의 2개 대회 연속 3관왕 등극은 아쉽게 불발됐다. 코폴드와의 개인전 준결승에서 2대 6으로 진 안산은, 3~4위 결정전에선 알레한드라 발렌시아(멕시코)를 6대 4로 누르면서 값진 동메달을 추가했다. 3관왕은 무산됐지만, 이번에도 안산은 금메달 두 개를 목에 걸었다. 안산은 “미국에 사는 한인 분들께서 많이 찾아와 응원해주신 덕분에 좋은 성과가 있었다. 감사드린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한국 양궁은 리커브에서 금메달 5개, 동메달 1개를 따내는 최상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 다만 컴파운드 종목에선 동메달 1개만을 따내며 2013년 벨레크 대회 이후 8년 만에 무관에 그쳤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한국 양궁, 세계선수권대회 전 종목 금메달 싹쓸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