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힘’ ‘오십억 게임’…패러디에 스민 누리꾼 자조

“화천대유와 곽씨는 깐부 사이냐” 비꼼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 곽병채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등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의 공분을 산 가운데 온라인에선 곽씨를 둘러싼 패러디가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2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를 패러디한 이미지가 빠르게 확산됐다. 누리꾼들은 포스터 속 ‘오징어 게임’이라는 글자를 ‘오십억 게임’으로 바꾼 뒤 하단에 곽 의원과 곽씨 사진을 붙여넣었다.

앞서 곽씨가 26일 입장문을 통해 관련 의혹에 대해 해명하면서 자신을 ‘오징어게임 속 말에 비유한 것을 패러디한 것이다. 곽씨는 이 비유를 통해 자신은 정상적으로 회사에 들어가 열심히 일을 한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해당 드라마 팬들로 이뤄진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오징어게임 갤러리’는 27일 성명을 내고 “적절치 않은 비유”라고 항의했다.

국민의힘 로고를 패러디한 이미지도 등장했다. ‘국민’을 ‘아빠’로 고쳐 ‘아빠의힘’이라고 풍자한 식이다. 곽씨가 곽 의원 소개로 화천대유에 입사하게 됐다는 점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곽씨와 화천대유는 ‘깐부’ 사이냐” “오징어게임 참가자들은 목숨을 걸었는데, 곽씨는 무엇을 걸었나” “부동산 개발업체 경쟁률 올라가는 소리가 들린다” “부동산 개발업체에 취업하는 방법을 알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자조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