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좀 쓰지” 손흥민 중계 잡힌 박서준 향한 시선

박서준, 손흥민 경기 도중 중계 화면에 포착
노마스크 모습에 “불안” vs “상관없어” 갑론을박

SPOTV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서준이 절친한 사이의 축구 선수 손흥민의 경기를 관람하는 장면이 중계 화면에 포착됐다. 이 사진은 이내 국내 여러 커뮤니티에 퍼지며 ‘이 시국에 노마스크가 적절했는가’하는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스타디움에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아스널과 토트넘 훗스프의 경기가 27일(한국 시간) 오전 12시30분 열렸다. 이날 중계 카메라에는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박서준이 포착됐다.

박서준과 손흥민은 가까운 친구 사이로 알려져 있다. 지난 2월 방송된 tvN 예능 ‘윤스테이’에서 박서준은 외국 손님들에게 자신을 ‘손흥민 절친’이라고 소개했다. 2019년에는 tvN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을 통해 손흥민의 경기를 관람하고 함께 식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서준은 처음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을 땐 마스크를 벗은 상태였지만 경기 후반부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박서준의 초반 ‘노마스크’에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벌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박서준이 수만 명이 모인 축구장에서 노마스크인 것은 국내 정서로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반면 “현재 영국은 ‘위드 코로나(코로나19와의 공존)’ 상황이라 마스크를 벗은 것이 문제될 게 없다”는 의견도 많았다.

실제로 영국은 위드 코로나 국면에 접어들며 실내 마스크 착용 등 방역 규제를 해제하고 있다. 방역을 법적 규제가 아닌 개인 책임에 기반한 조치로 전향한 것이다. 축구장, 공연장 등은 백신 접종 완료 인증서를 제출하면 노마스크로 출입이 가능하다.

박서준은 현재 영화 ‘캡틴 마블’의 속편인 ‘더 마블스’ 촬영을 위해 영국에 머물고 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