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박명수 놀라게한 기욤 비트코인 수익률 “아직 안팔아”

“비트코인 처음 샀을 때보다 60배 정도 올라”

캐나다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27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다. 인스타그램 캡쳐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가상 화폐 비트코인의 수익률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캐나다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는 27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의 공통질문인 한 달 수입에 대해 기욤 패트리에게 질문했다. 이에 기욤 패트리는 “옛날에 얼마 벌었는지는 말해줄 수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본인을 ‘헝그리 게이머’라고 소개하며 과거에 PC방 행사로 먹고 살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프로게이머 중 세 번째로 많이 벌었는데, 한 달에 회사에서 400만원을 받았다”며 “사장님들이 부르면 동네 친구들과 게임을 하는 PC방 행사를 했는데 전국 세 바퀴를 돌면서 50~100만원을 벌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박명수는 기욤 패트리가 비트코인으로 큰 수익을 얻은 것에 대해 질문했다.

기욤 패트리는 “4~5년 전 비트코인을 샀는데 그때 가격이 700달러(약 82만원)였다”며 “지금 한국 돈으로 5000만원 정도 되는 것 같다. 처음에 샀을 때보다 60배 정도 올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처음에 샀을 때는 조금 샀는데 그다음 공부를 해서 900달러(약 105만원) 대에 올랐을 때 많이 샀다. 아직 팔지 않고 갖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명수가 “비트코인을 어떻게 시작했느냐”고 묻자 기욤 패트리는 “해외에서 포커를 쳐야 하는데 비행기를 탈 때 1만 달러(약 1175만원) 이상 가져갈 수 없다. 그러나 비트코인은 이메일처럼 쉽게 돈을 보낼 수 있어 편리해 포커 치는 친구들의 추천으로 시작했다”고 답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