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사유리 “젠 위해 둘째 낳고 싶어”

사유리, 백지영과 젠의 300일 기념 파티
“형제도 없으면 젠이 외로울 것 같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방송인 사유리가 KBS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둘째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26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젠의 탄생 300일을 가수 백지영과 함께 기념했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2017년 딸 하임이를 낳은 육아 선배 백지영은 딸에게 불러줬던 동요 퍼레이드를 젠을 위해 열창했다. 백지영은 하임이가 노래하는 영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하임이의 영상을 본 사유리는 “딸 가진 엄마가 부럽다”며 “둘째를 진짜 갖고 싶다. 처음에는 젠만 있으면 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아빠가 없으니 형제도 없으면 (젠이) 더 외로울 것 같다”고 말했다.

백지영도 “나도 하임이만 생각하면 둘째를 낳고 싶다”며 사유리의 말에 적극 공감했다.

백지영은 사유리가 “언니는 육아할 때 제일 힘든 게 언제냐”고 묻자 “솔직히 나는 하임이랑 노는 게 제일 재밌다”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유리는 백지영의 도움으로 무사히 300일 파티를 꾸릴 수 있었다. 젠의 300일 기념 파티는 사유리가 젠과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 것을 다짐하며 마무리됐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