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술은 하나의 음식…이젠 주량말고 주종 말했으면”

넷플릭스 ‘백스피릿’ 제작발표회
전통주 문화들고 각계각층의 대표인사 만나 나누는 인생 이야기

넷플릭스 '백스피릿'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집밥백선생’ ‘스트리트푸드파이터’ 등으로 음식 문화를 알려왔던 백종원이 한국의 전통주 문화를 들고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를 만나 술잔을 기울인다. 이 모습은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로 퍼진다.

백종원은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백스피릿’ 제작발표회에서 “우리 술은 우리나라 사람들도 잘 모른다. 해외에 알릴 만한 좋은 전통주가 많아서 알릴 방법이 뭐가 있을까 고민했는데, 넷플릭스가 프로그램을 제안해줬다”고 말했다.


‘백스피릿’은 백종원은 음악·연기·스포츠·방송 등 각계각층의 유명인들을 만나 함께 술자리를 가진다. 가수 박재범과 로꼬, 배우 김희애 한지민 이준기, 나영석 PD와 배구선수 김연경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백종원과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이 연출될 예정이다. 백종원은 “완성본을 아직 못 봤는데 술자리 마지막에 (만취해서) 기억이 없어서 걱정이다”고 농담을 던졌다.

제목 ‘백스피릿’의 스피릿에는 중의적 의미가 담겼다. 스피릿(Spirit)은 증류주라는 의미가 있다. 또 다른 의미로 영혼이나 정신을 뜻한다. 그래서 ‘백스피릿’에서 펼쳐지는 술자리에는 한국의 전통주를 자연스럽게 소개하면서도 각계각층의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다. 백종원은 “나이와 상관없이 배울 수 있는 것들이 있었고, 그 사람의 인생 이야기를 듣다 보니 스스로 위로가 되었다”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박희연 PD는 “있는 그대로의 술자리를 담고 싶어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분 중 진심을 술자리를 즐기는 분을 모시고 싶었다. 술마다 담고 있는 의미에 맞닿아있는 분을 찾기도 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백스피릿'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스트리트푸드파이터’에서 선보였던 감각적인 연출도 백미다. 전통주를 마시는 공간에서 세계적인 댄서의 퍼포먼스가 등장한다거나 맥주를 제조하는 양조인들의 모습과 개성 강한 밴드 음악이 어우러지는 등 중간에 삽입되는 장면 하나하나 정성 들여 작업해 보는 재미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집밥백선생3’ ‘스트리트푸드파이터’에 제작진이 백종원과 의기투합해 만들었다.

빼놓을 수 없는 건 백종원의 한국 전통주 사랑이다. 그는 집마다 술을 빚어오던 한국 전통주 문화를 소중히 여긴다. 다른 데서는 잘 찾아볼 수 없다고 한다. 와인 문화와 비교할 정도로 우리가 모르는 깊고 다양한 문화가 전통주에 담겨있다고 소개한다.

넷플릭스 '백스피릿'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백종원은 “제게 술이란 음식이다. 특이하게 배고플 때 술이 생각나고 배부르면 자연스럽게 술이 생각나지 않는다”라며 “집에 양주를 먹어보려고 바를 만들어놨는데 음식을 꼭 같이 먹어야 해서 좀처럼 멋이 안 난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저는 술 전문가는 아니고 음식과 같이 먹는 술을 공부하고 싶어서 많이 알게됐다. 이번에도 공부를 많이 했다”며 “많은 해외 술이 있지만, 우리와 가까운 술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역사와 삶이 녹아 있어서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아서 관심을 가졌으면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 프로그램은 두세 번 보셔도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르게 보인다. 오늘은 어떤 술을 먹냐를 고민하면 술이 보이고, 이 사람과의 진솔한 대화를 보면 이 사람의 인생이 보일 것”이라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의 음주문화도 좋은 쪽으로 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앞으로는 주량이 아니라 어떤 술을 좋아하는지 종류를 얘기하는 문화로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1일 공개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