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대장동 개발, 권력-재벌 검은 뒷거래 냄새”

“사회에 경종 울린 두 가지…윤석열 청부고발과 대장동 투기 사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27일 오후 제주도의회에서 '제주미래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권력과 재벌의 검은 뒷거래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추 전 장관은 27일 제주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을 앞둔 요즘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리는 두 가지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 윤석열 정치검찰의 청부고발 사건과 대장동 땅 투기 사건”이라고 밝혔다.

그는 “두 사건의 뿌리는 해방 이래 단 한 번도 청산되지 못했던 부패 기득권 동맹이 저지른 타락의 민낯을 보여준다”면서 “윤석열은 그들의 정치적 야심이고 대장동은 그들의 탐욕의 일각이 드러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권력을 노리고 경제적 이익을 노린 그 이면에는 재벌의 뒤를 봐준 당시 최고 권력부와 재벌 사이에 대가가 오간 검은 뒷거래의 냄새까지 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관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받은 50억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전 장관은 “심지어 프레임 공작 의혹도 제기된다. 궁지에 몰린 윤석열을 지키기 위해 대장동 사건을 여당 후보와 엮으려 프레임 전환을 시도했지만 드러난 것은 상상을 초월한 부동산 개발이익과 이를 둘러싼 재벌의 관여 정황, 법조계, 언론계의 추악한 카르텔”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번 대선은 거대한 부패 기득권 동맹이 품은 헛된 정치적 야심과 경제적 탐욕을 끝장내느냐, 이명박근혜 정권 시즌2로 가느냐는 매우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