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5층서 줄 끊어져’…아파트 창닦던 20대 안타까운 죽음

외부 유리창을 청소하던 20대 일용직 근로자 사망
경찰, 작업용 밧줄이 끊어져 추락한 것으로 파악

국민일보DB

인천 한 아파트에서 외부 유리창을 청소하던 20대 근로자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7일 오전 10시 48분쯤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15층에서 유리창을 닦던 A씨(29)가 40m 아래로 추락했다고 밝혔다.

추락한 A씨는 머리 부위 등을 크게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A씨는 작업용 밧줄로 연결한 간이 의자에 앉아 유리창 청소를 하다 작업용 밧줄이 끊어지면서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를 청소업체 소속 일용직 근로자로 확인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A씨의 정확한 추락 원인과 함께 목격자 진술 등을 통해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