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실버맨’ 확산…10개월 아기까지 구걸

온몸을 은색 스프레이 등으로 칠한 뒤 구걸에 나서는 인도네시아 실버맨의 모습. CNN 인도네시아 캡쳐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인도네시아에서 온몸에 은색 칠을 하고 구걸하는 ‘실버맨(Manusia silver)’이 늘고 있다.

실버맨은 인도네시아에서 온몸을 은색 스프레이 등으로 칠한 뒤 길거리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행인, 운전자에게 돈 상자를 들이밀며 구걸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표현이다. 은색 스프레이로 칠한 모습이 사람들의 눈에 더 잘 띈다는 점을 이용해 상자를 들고 길거리에 동상처럼 서 있거나, 신호등 앞에 멈춘 차량 운전자에게 다가간다.

얼굴부터 발까지 은색칠을 하고 구걸에 동원된 10개월 아기의 모습. Tangerangupdate 캡쳐

일간 콤파스 등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들은 27일(현지시간) 최근 거리에서 ‘실버맨’ 구걸에 동원된 10개월 아기의 사연과 실버맨이 된 퇴직 경찰관의 사연을 보도했다.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자카르타 외곽 남부 땅그랑의 한 주유소에서 찍은 것이라며 온몸에 은색 칠을 한 여성과 아기의 사진이 퍼졌다.

네티즌들은 “어떻게 말 못 하는 아기에게 은색 페인트를 칠할 수 있느냐”며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서 아기들까지 구걸에 동원되고 있다. 이런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분노했다.

신고를 받은 남부 땅그랑 공공질서국(Satpol PP)은 아기를 구걸에 동원한 성인 두 명을 체포했다. 이들을 조사한 결과 구걸에 동원된 아기가 심지어 친구의 아기인 사실이 확인됐다.

아기의 친모(21)는 “내가 은칠을 하고 거리에 나갈 동안 친구들에게 아기를 맡겼는데, 저들이 구걸에 데려갈지는 몰랐다”며 “아기를 병원에서 출산하지 않았고, 출생신고도 하지 못했다”고 본인의 어려운 경제 상황을 호소했다. 복지 당국은 아기와 친모에게 긴급 지원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들을 보호센터로 데려갔다.

CNN 인도네시아 캡쳐

또 지난 24일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의 스마랑 지역에선 한 남성이 온몸에 은색 칠을 하고 거리에서 구걸하던 중 공공질서국 요원들을 보고 도망치다 붙잡혔다. 조사 결과 아구스 다르토노(61)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1997년부터 2016년까지 19년 동안 재직한 퇴직 경찰인 것이 확인돼 충격을 안겼다.

아구스는 “돈이 없어서 구걸할 수밖에 없었고 친척이나 동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게 부끄러웠다”며 “실버맨이 쉽게 돈을 버는 것 같았기에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경찰 당국은 아구스에게 생필품과 기부금을 지원하는 한편, 소일거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방 정부 조례로 구걸과 돈을 주는 행위를 모두 금지하고 있다. 자카르타의 경우 구걸하는 사람과 돈을 준 사람 모두 2개월 이하 구류 또는 최대 2000만 루피아(160만원)의 과태료를 물 수 있다. 이는 거지가 늘어나는 것을 막고, 아동·청소년 등 약자가 착취되는 경우를 막기 위해서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