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확대하니 손에 칼… 산책 중 만난 주취자 소름

반려견과 밤 산책 도중 마주친 주취자
나중에 알고보니 한 손엔 흉기든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반려견과 밤에 산책하던 중 술에 취해 칼을 들고 있는 사람을 만나 자칫하면 위험할 뻔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한 커뮤니티에는 ‘방금 강아지 산책하다가 칼에 맞을 뻔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평소처럼 반려견과 밤 산책에 나선 글 작성자 A씨는 이어폰을 끼고 배변 봉투를 든 채 평소와 다를 바 없는 산책을 즐기고 있었다.

그러다 A씨는 이어폰 음악을 뚫고 들어오는 고함과 욕설을 들었다.

A씨는 “무슨 상황인지는 모르겠지만 왠지 불안한 마음에 빨리 그곳을 벗어나려 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A씨는 친구들에게 동네에 술 취한 이상한 아저씨가 있다고 알려주기 위해 얼른 사진을 찍고 반려견과 재빨리 다른 곳으로 향했다고 했다.

산책을 이어가던 A씨는 2분 정도 후 경찰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 옆으로 다가와 “주변에 주취자를 봤냐”고 물어봤고 A씨는 좀 전에 만난 술 취한 아저씨가 떠올라 그를 만났던 위치를 알려줬다고 한다. 그러자 경찰은 “칼 들고 있었냐”고 다시 물었고 A씨가 “못 봤다”고 답하자 이내 자리를 떴다.

경찰의 질문에 소름이 돋았던 A씨는 친구들에게 보낸 사진을 다시 확인했다. A씨가 다시 들여다본 사진엔 파란색 티셔츠에 검은색 바지를 입은 술에 취한 남성이 한 손에 흉기를 들고 있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죽을 뻔했다” “너무 무섭다” “몇 걸음 잘못 걸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 “소름 돋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