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국힘은 도적떼”…김기현 “도적떼 설계자는 이 지사”

‘대장지구 개발 의혹’ 격한 설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국회에서 '대장동 개발의혹' 관련 긴급 최고위원회의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여당 대권 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아수라 가면을 쓴 채 국민의 눈과 귀를 속있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가 ‘성남 대장지구 개발 의혹’의 책임을 야당으로 전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야는 대장동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서로 상대방을 ‘도적떼’라 칭하는 등 정면충돌했다.

김 원내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도적떼가 들끓게 한 ‘아수라판’을 만든 설계자는 이 지사”라며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역대급 도적떼 소굴을 만든 자가,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거세게 비난했다.

그는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50억원의 퇴직금 및 성과급을 받은 사실을 거론하며 “공정과 상식을 갈망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은 것임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또 “이 과정에서 불법과 특혜가 있었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벌돼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단군 이래 최대 개발 비리인 대장동 게이트에는 이재명 후보의 심복, 핵심 관계자들이 줄지어 있고, 이 후보 본인은 당시 개발사업 인·허가권을 쥐고 있는 성남시장이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사태가 이 지경인데 이 후보는 가는 곳마다 ‘국힘 게이트’라고 정치적 딱지 붙이기에 혈안”이라며 “그런다고 ‘모든 의혹은 이재명에게로 향한다’라는 대장동 개발 비리가 없어지길 하나, 감춰지길 하나”고 따져 물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이 지사는 기자간담회에서 “김 원내대표가 저를 ‘화천대유는 누구 거냐’고 공격하고, 국민의힘이 전국에 이를 현수막으로 도배했다”며 “화천대유는 국민의힘과, 그와 결탁한 토건세력의 것이며, 국민의힘이 하는 행동이 도적떼 그 자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도 김 원내대표가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문제를 추석 연휴 이전에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는 점을 집중 쟁점화하며 이 지사를 엄호했다.

송영길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지도부를 겨눠 “화천대유가 누구 것이냐고 외치기 전에 자체 조사부터 해라”며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수령 사실을 사전에 알고도 우리 당의 이재명 후보를 공격한 이중성, 그 얼굴이 참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한 공격에 대해 “왜 도둑질을 더 많이 못 하게 만들었냐고 하는 적반하장”이라고 맞섰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김 원내대표가 사실을 추석 전부터 알고 있었으면서도, 연휴 마지막 날(26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여당을 공격하는 ‘국민우롱 쇼’를 벌였다”며 “다른 국민의힘 소속 인사들의 유착관계도 알고 있다면 당장 사실을 밝히고 진상조사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野 이재명 대장동 ‘특검’ 요구에…與 “시간 끌기”
국민의힘 초선의원 7명 “곽상도 깨끗히 의원직 내려놔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