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대통령되면 화천대유 주인은 감옥에 갈 것”

“대장동 게이트 몸통은 이재명” 맹비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장동 특혜 의혹에 대해 “몸통은 이재명”이라며 맹비난했다. 윤 전 총장이 대장동 의혹에 대해 입장문 형태로 생각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의힘 소속이었던 곽상도 의원의 아들 퇴직금 관련 의혹으로 야권이 수세에 몰리자 본격적인 공세 모드로 전환한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는 대장동의 설계자가 이재명이라고 자기 입으로 실토했고 전국에 방송됐다. 그런데도, 대장동 아수라 게이트의 본질이 왜곡 변질되고 있다”며 “덮어씌우기의 달인들답게 꼬리를 미끼로 흔들며, 게이트의 몸통을 숨기려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누가 보더라도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며 “본인이 싸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상식과 공정, 정의를 짓밟았던 조국 비리를 ‘검찰개혁’을 내세워 여론을 호도하고, 사건의 본질을 변질시키려 했던 것과 똑같은, 덮어씌우기 여론전을 펴, 조국사태 시즌2를 만들고 있다”며 “정권교체 못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아, 대한민국을 온통 대장동 아수라판으로 만들 것”이라 꼬집었다.

그는 “이번에 우리가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제대로 규명하지 못한 채 대선을 치르고, 그래서 자칫 정권교체에 실패한다면, 저들은 이제 5000만 우리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아, 대한민국 전체를 대장동 아수라판으로 만들지도 모른다”며 “이는 역사의 죄를 짓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총장은 “이것만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 이걸 막는 것이 이 윤석열에게 맡겨진 소명이라고 믿는다”며 “이런 부패, 몰상식, 부정의, 불공정을 척결하기 위해 대통령 후보로 나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이재명 후보 개인의 의혹을 넘어, 대한민국이 과연 상식이 통하는 나라인지, 앞으로 공정과 정의가 자리 잡을 수 있는 나라인지에 대해 시험하는 시험대”라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총장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