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尹캠프 상황실장 사퇴…“자식 잘못 키운 죄”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종합상황실장직을 결국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장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21·본명 장용준)이 무면허 운전 등의 물의를 일으켜 사회적 비판이 거세지면서다.

장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단 1분도 버티기 힘들었다. 국민께 면목이 없고, 윤석열 후보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이 없었다”며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캠프 총괄실장 직을 내려놓는다. 직을 내려놓는 것이 후보께 더 도움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눈물로 날을 지새우는 아내,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계신 어머니, 가정은 쑥대밭이 됐다”며 “백의종군하면서 윤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응원하겠다.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했다.

장 의원은 국민과 지역주민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죄를 지은 못 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며 “국민과 저를 키워주신 지역주민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래퍼 노엘. 뉴시스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서초구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 접촉 사고를 냈다. 노엘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 요구에 불응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이후 장 의원은 아들 문제를 계기로 윤석열 캠프 상황실장직 사의를 수차례 표했으나 윤 전 총장의 만류로 수리되진 않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노엘이 연이어 음주 사고 등으로 물의를 일으키자 아버지인 장 의원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회의원직 박탈’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날 현재 해당 청원에 동의한 인원은 15만396명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