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낸 만취자…피해자·아내에 발길질까지[영상]

유튜브 한문철TV 영상 캡쳐.

고속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운전자가 피해 차량 운전자와 그의 아내에게 발길질까지 하는 사건이 발생해 누리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유튜브 한문철TV에는 27일 “고속도로에서 만취 운전자가 사고를 내더니 저와 제 아내를 폭행했습니다”라는 제목의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는 지난 20일 오후 11시쯤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아내를 옆에 태우고 2차로를 달리고 있었다. A씨는 당시 1차로에서 뒤따라오던 차량이 이상하다는 것을 감지했다. 해당 차량은 갑자기 속도를 내서 A씨의 차량을 추월하는가 싶더니 갑자기 감속했다. 그러다 또 속도를 내서 빨리 달리더니 결국 A씨 차량 후면을 들이받았다.

유튜브 한문철TV 영상 캡쳐.

가해 차량 운전자 B씨는 사고 발생 직후 갓길에 정차하던 A씨 차량 앞에 차를 세우면서도 도로 난간에 차를 박았다. 만취 상태로 운전한 듯 B씨는 휘청거리면서 차에서 내렸고 “팀장님이 곧 오실 것”이라는 알 수 없는 말을 늘어놓기도 했다. 제보자 A씨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B씨의 음주 수치가 0.143%였다”고 했다. 이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다.

유튜브 한문철TV 영상 캡쳐.

더 심각한 문제는 A씨가 경찰에 교통사고 신고를 하면서 일어났다. B씨는 A씨를 차로 난간으로 민 것으로 부족해 A씨의 낭심을 발로 찼다. 심지어 B씨는 옆에 서 있던 A씨의 아내를 향해서도 발길질을 했다. 이에 놀란 A씨가 B씨를 감싸 안으며 붙잡아 제지했다고 한다.

A씨는 “119에 전화할 때 B씨가 저를 난간 쪽으로 밀기만 했으나 112에 전화하자 제 낭심을 차고 옆에 있던 아내의 왼쪽 무릎도 가격했다”며 “교통사고로 일반적인 교통사고 후유증, 목, 어깨, 골반, 다리 발목 쪽 통증 정도 있었지만 폭행으로 양쪽 무릎 찰과상과 왼손 찰과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저 정도면 (가해자가) 맨정신이 아니다. 정상적인 운전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사고를 냈기 때문에 일단 윤창호법에 걸리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로 무겁게 처벌된다”고 말했다. 또 “발길질 등으로 다치게 한 것도 상해죄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한 변호사는 “만약 B씨가 (아내를 때리는 것을 막기 위해 자신을 감싸 막아선) A씨를 쌍방폭행으로 문제 삼더라도 이것은 정당행위”라고 전하며 “A씨는 당연히 무혐의이고 B씨는 괘씸죄로 박살 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