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아프리카 프릭스 유스, LCK 아카데미 7회차 우승


아프리카 프릭스 유스가 26일 진행한 ‘LCK 아카데미 시리즈’ 7회차 오픈 토너먼트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LCK 아카데미 시리즈’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아마추어와 프로를 잇는 대회로,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산하에 있다. 프로를 지망하는 아마추어 선수들이 참가한다. LCK 법인이 주최하고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관하며, 나이스게임TV가 방송 제작, 우리은행이 후원사로 참여 중이다.

이번 LCK 아카데미 시리즈 7회차는 총 37개 팀이 참가했다. 준결승에선 EFS가 DK 베이비를, 아프리카 프릭스 유스가 Fox B를 꺾었다. 두 경기 모두 풀세트 접전이었다. EFS는 순수 아마추어 팀임에도 아프리카 프릭스 아카데미 B와 프레딧 브리온 아카데미 등을 꺾고 결승에 진출하며 주목받았다.

EFS는 결승에서 첫 세트를 따내며 돌풍을 이어갔다. 하지만 아프리카 프릭스의 봇 듀오가 이후 잇달아 맹활약하며 프릭스 유스가 우승컵을 들었다.

아프리카 프릭스 유스는 상반기 챔피언십 준우승, 6회차 오픈 토너먼트 4강 등 꾸준한 성적을 보여주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오픈 토너먼트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결승전 MVP에는 결승전 내내 공격의 중심으로 활약한 원거리 딜러 박기환이 30.3% 투표를 받으며 선정됐다.

프릭스 유스는 우승 상금 200만원, EFS는 상금 100만원을 획득했다. 두 팀 모두 연습계정 및 준프로 자격증을 발급받는다. 하반기 챔피언십에는 이미 진출권을 획득한 아프리카 프릭스 유스 대신 DK 베이비가 차순위 팀으로서 EFS와 함께 진출하게 되었다.

이달 말 LCK 아카데미 시리즈 하반기 챔피언십에 진출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8회차 참가모집이 시작된다. 8회차 참가 신청은 9월 29일부터 10월 6일 오후 6시까지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아울러 오픈토너먼트 4회 중 3회 이상 참여한 선수에게는 게이밍 마우스를, 4회 모두 참가할 경우 KDA 마우스를 증정한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