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대장동 의혹, 책임져야 한다면 의원직도 마다 않겠다”

“대장동 개발사업에 영향력 행사한 적 없다”


화천대유에서 50억원을 받은 아들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냈다. 국민의힘 안팎에서 자진 사퇴 요구가 나오는 데 대해 ‘잘못이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답한 것이다.

곽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도록 하겠다”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했다.

그는 “이재명 캠프는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것을 허위사실이라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되어 있다고 한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들의 성과급 50억원에 대해 뇌물죄로 수사를 촉구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가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다”고 재차 사법기관의 판단을 기다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곽 의원은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저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 ‘화천대유’와 관련되어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덧붙였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野 이재명 대장동 ‘특검’ 요구에…與 “시간 끌기”
윤석열 “대장동 덮어씌우기 조국 시즌2, 몸통은 이재명”
‘대장동 측근 연루설’…이재명 “이씨라 엮는게 빠를것”
[단독] 성남시, 대장동 사업팀에 포상… 당시 시장은 이재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