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국제배구연맹, 이재영·다영 자매 이적동의서 승인할듯

흥국생명 시절 이재영(왼쪽)과 이다영(가운데). 한국배구연맹 제공

국제배구연맹(FIVB)이 그리스 진출을 도모하는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의 국제이적동의서(ITC)를 29일 직권으로 발급할 것으로 보인다.

배구계에 따르면 FIVB는 대한배구협회와 쌍둥이 자매가 계약한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28일(한국시간) 공문을 보내 ITC 승인 절차를 설명했다.

FIVB는 먼저 대한배구협회가 ITC 승인 수수료 성격의 돈을 받을 수 있도록 PAOK 구단에 은행 계좌번호를 중유럽 일광절약시간제 기준 29일 정오(한국시간 29일 오후 7시)까지 보내라고 적시했다. 이어 마감 시한까지 계좌번호를 보내지 않으면, FIVB가 자매의 ITC를 직권 승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한배구협회는 국내 선수 해외 진출 자격 제한을 명시한 선수 국제 이적에 관한 자체 규정을 근거로 쌍둥이 자매의 ITC 발급을 할 수 없다는 의사와 함께 ITC 발급과 관련한 이적 수수료도 받지 않겠다는 뜻을 지난 24일 FIVB에 전달했다.

협회 규정상 국가대표 선수는 연봉의 10%, 대표가 아닌 선수는 5%를 ITC 발급 수수료 성격으로 자국 배구협회에 낸다.

배구협회는 선수 국제 이적 규정에서 ‘대한올림픽위원회(KOC), 협회, 산하 연맹 등 배구 관계기관으로부터 징계처분을 받고 그 집행 기간이 만료되지 아니한 자, (성)폭력, 승부 조작, 병역기피, 기타 불미스러운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거나 배구계에 중대한 피해를 끼친 자’의 해외 진출의 자격을 제한한다고 명시했다.

학창 시절 학교 폭력 논란을 야기한 쌍둥이 자매는 이 조항의 적용 대상이며 학교폭력과 관련해 배구협회의 징계를 받은 사실도 없다고 강조했다.

배구협회의 확고한 ITC 거부 의사를 확인한 만큼 FIVB가 애초 24일 직권으로 ITC 발급을 승인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FIVB가 그간 ITC 발급과 관련한 여러 분쟁 사례 등을 검토해 신중하게 결정하느라 최종 결정이 지연됐다는 게 배구계의 시각이다.

ITC를 발급할 수 없다고 주장해 온 배구협회의 태도가 하루 사이에 달라질 가능성은 극히 낮다. 결국 FIVB가 29일 오후 7시 이후 직권으로 이재영·다영 자매의 ITC를 발급할 가능성이 유력해졌다.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인 이재영·다영 자매는 원소속구단인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2021-2022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돼 국내에서 뛰기 어려워지자 국외 에이전시와 계약하고 그리스 진출을 추진해 왔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