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측근 연루설’…이재명 “이씨라 엮는게 빠를것”

이화영 보좌관 출신이 화천대유 관계사 대표
“보좌관 1년했다고 엮는 것 무리”
김용 캠프 총괄부본부장 갭투자 의혹엔 “확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 환수 법제화 긴급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화영 킨텍스 대표의 대장동 특혜 의혹 연루설을 부인했다. 이 대표는 이 지사 밑에서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지낸 측근으로 분류된다.

이 지사는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환수제 토론회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화천대유에 이 대표가 관련됐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차라리 같은 국적, 같은 이씨라고 엮는 게 훨씬 빠를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한성 씨가) 2004년인가 1년 동안 보좌관을 했다고 한다. 2004년에는 (제가) 정치하지도 않을 때”라며 “2010년에 시장이 됐는데 6년 전에 알지도 못했던 이 대표의 보좌관을 1년했다고 어떻게 저한테 엮느냐”고 주장했다.

앞서 화천대유 사내이사이자 관계사인 천화동인 1호 대표인 이씨가 이 대표가 국회의원을 지낼 때 보좌관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이 지사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의 대표인 남욱 변호사 등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포함된 부분에 대해서도 “전혀 몰랐다”고 거듭 부인했다.

그는 “공신력 확보를 위해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사업권 입찰을 요구했고, 금융기관이 참석한 컨소시엄이 참여했다”며 “저희는 금융기관이 하는 것으로 알았고, 그 안에 누가 내부적으로 주식을 갖고 있는지 알 수도 없고, 알고 싶어도 알려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지사는 현재 대선캠프 총괄부본부장인 김용 전 경기도청 대변인의 갭투자 의혹 보도에 대해선 “확인해보고 말씀드리겠다. 저도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野 이재명 대장동 ‘특검’ 요구에…與 “시간 끌기”
윤석열 “대장동 덮어씌우기 조국 시즌2, 몸통은 이재명”
곽상도 “대장동 의혹, 책임져야 한다면 의원직도 마다 않겠다”
[단독] 성남시, 대장동 사업팀에 포상… 당시 시장은 이재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