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기사가 ‘쓱’ 손님카드 불법복제한 일당…10대가 총괄책

“결제가 안 되네” 시간 끌며 불법 복제해
교도소 출소 뒤 범죄 꾸민 것으로 밝혀져

B씨 등은 복제 카드로 올해 7월과 8월 전국 금방에서 1743만원을 쓴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배달 기사로 일하면서 손님들로부터 받은 신용카드를 결제하는 척하며 불법복제한 뒤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신용카드를 불법 복제한 배달 기사 A씨 등 5명을 검거하고, 이들에게 복제한 카드를 사들여 사용한 B씨 등 3명도 함께 붙잡았다고 28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6월 배달앱으로 음식을 시킨 손님 10명에게 카드를 건네받은 뒤 신용카드 복제기를 이용해 카드 정보를 복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런 방식으로 복제한 정보를 이용해 위조 카드를 만든 뒤 B씨 등에게 텔레그램을 통해 장당 50만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B씨 등은 복제 카드로 지난 7월과 8월 전국 귀금속상에서 1743만원을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 등 카드 복제 범죄를 한 5명 중 범행을 총괄 지휘한 사람은 10대라고 밝혔다. 교도소에서 처벌받고 출소한 뒤 곧바로 이런 범죄를 꾸민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첩보를 입수해 CCTV를 분석했고, 20여회 전국을 출장 수사해 검거했다”면서 “피해자들의 무과실 등을 입증해 보상처리를 완료하는 등 피해복구에도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손님이 준 신용카드를 복제기에 긁어 카드 정보를 읽은 뒤 “결제가 안 됐다”고 하며 이후 진짜 카드단말기에 넣어 결제하는 방식을 썼다.

복제기와 카드단말기가 달라 결제 당시 두 개의 단말기를 사용했지만, 손님들은 이런 사실을 눈치채지 못했다.

경찰은 “복제기의 경우 신용카드 마그네틱을 이용해서 정보를 읽기 때문에 ‘긁어야’하고, 진짜 카드결제기는 IC칩 부분을 단말기에 꽂은 뒤 결제하는 방식이 대부분이라 주의 깊게 살피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배달앱 사용이 늘어난 만큼, 가급적 온라인으로 결제할 것을 당부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