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 택배 어디?’…붙잡힌 50대 집서 물품 100개 찾았다

마포구 일대 주택가 돌며 현관문 앞 택배 훔친 혐의 50대 검거
해당 집에서 화장지부터 식용유, 노트북 등 택배 물품 나와


경찰이 주택가를 돌며 현관문 앞 택배 물품들을 훔친 50대 남성을 검거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망원동, 성산동 일대 주택가를 돌며 현관문 앞에 놓인 택배 물품들을 훔친 혐의(절도)로 50대 남성 A씨(무직)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6일 오후 택배 절도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이후 용의자 인상착의를 바탕으로 이튿날 오전 성산동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의 집에는 화장지, 식용유 등 생활용품에서 노트북까지 수개월 동안 훔쳐온 택배 물품 약 100건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주거지에 있는 물품들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