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하철 안도 빠른 WiFi…2호선 일부 진짜 ‘5G’ 적용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 5G 기반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키로

연합뉴스

이르면 10월 말부터 서울 지하철 2호선 일부 구간에 5G 기반의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된다. 해당 서비스는 LTE의 최대 20배 속도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통신 3사와 함께 서울 신답역에서 28㎓ 5G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개선 실증 착수회를 열었다. 이번에 지원하기로 결정한 28㎓ 서비스는 최대 20G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5G 이동통신이다.

해당 서비스는 신설동역에서 성수역에 달하는 지하철 2호선 지선 구간에 28㎓ 5G를 구축해 실증기간을 거친다. 통신 3사는 이 기간 동안 기지국과 지하철 간 통신 성능을 검증한다.

그동안 지하철 안에서의 와이파이 속도는 너무 느려 대부분 이용에 불편함을 겪었다. 실제 2020년 통신품질평가에서는 지하철 객차 내의 와이파이 품질이 가장 열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외에도 지난해 지하철 열차 내 와이파이 속도를 재 보니 71.05Mbps로, 역사(367.24Mbps)나 카페(388.44Mbps)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었다.

지하철 와이파이 구성 비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에 정부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지선 구간에 28㎓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5G 28㎓는 전송속도가 높은 대신 도달거리가짧은데 터널 내에서는 긴 도달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는 특성이 있어 지하철 내 와이파이 품질을 개선할 대안 기술로 제시됐다.

과기부는 ‘5G 28㎓ 구축 활성화 TF’에서 가능성을 검토했고 서울교통공사와 협의를 거쳐 지하철 2호선 지선 구간에 5G 28㎓ 적용이 추진됐다.

이에 지난 6월 통신 3사는 5G 기반의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8㎓ 기지국 26개와 열차 기관실 수신 장비(CPE) 10개, 와이파이 6E 공유기 20개 등의 설비를 구축했다. 이에 따라 와이파이가 탑재된 단말을 들고 해당 구간 지하철을 타는 이용자는 28㎓ 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검증 단계를 거쳐 10월 말 또는 11월쯤 일반 국민에게 이를 공개할 계획이다.

통신 3사는 28㎓를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에서 검증한다면 미래에 다양한 분야에도 28㎓ 5G 서비스를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