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수처 ‘尹 의혹’ 수사 속도… 대검 압색·한동수 조사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후보 관련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수처는 28일 고발사주 의혹 관련 대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과 관련한 참고인 조사도 실시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이 한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감찰과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한 부장은 앞서 한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을 대검 감찰부에서 조사했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 5월 사건을 대검 인권부로 재배당했고 인권부는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실로 사건을 이첩했다. 한 부장은 이 같은 재배당 지시에 반발했는데 대검은 ‘검찰총장의 정당한 권한’이라고 설명했었다.

공수처는 한 전 총리 사건을 조사했었던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당시 대검 연구관)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었다. 임 담당관에 이어 한 부장을 조사하면서 윤 전 총장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공수처는 이날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도 압수수색했다. 수사정보담당관실 PC 등은 대검 감찰부에서도 진상 조사 과정에서 확보해 조사를 벌여왔다. 공수처는 앞서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담당관 자택, 김웅 국민의힘 의원 자택 및 국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었다. 이날 추가 압수수색은 김 의원이 제보자 조성은씨에게 전달한 고발장과 판결문이 어떤 경로로 작성 및 유출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공수처 관계자는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공수처는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고발된 사건은 아직 입건 여부를 검토 중이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의혹도 공수처에 고발장이 제출된 상태다. 법조계에서는 공수처가 고발사주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점을 고려할 때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까지 수사에 착수하기는 인력상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