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 6시 전국 2038명 확진, 전날보다 427명↑

28일 오전 서울 중구 중부-신중부시장 내 설치된 '찾아가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상인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8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203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의 1611명보다 427명 많은 수치로 지난주 화요일의 중간 집계치 1093명과 비교하면 945명이나 늘었다.

현재 추세라면 화요일 기준 최다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크다. 종전 화요일 최다는 최종 집계 기준으로 지난달 둘째 주 화요일(8월 10일, 발표일 11일 0시 기준)의 2221명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471명(72.2%), 비수도권이 567명(27.8%)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747명, 서울 578명, 인천 146명, 대구 102명, 경북 85명, 경남 80명, 충북 71명, 충남 67명, 부산 50명, 대전 24명, 광주 22명, 전북 20명, 강원 18명, 울산 13명, 전남 8명, 제주 5명, 세종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남은 시간을 고려하면 2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2700명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678명이 늘어 최종 2289명으로 마감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