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장동 공세’에…이재명 “경찰 취조하듯 하지 마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SBS 토론회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의혹을 두고 후보자 간 설전이 벌어졌다. 박용진 의원은 “정관계 로비와 부패의 아수라장”이라고 했고, 이낙연 전 대표는 “문자 그대로 복마전 같은 느낌이 든다”고 했다. 이 전 대표가 대장동과 관련해 공세를 펴자 이 지사가 “경찰 취조하듯이 (하지 말라)”며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의혹 제기 초반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이재명 경기지사는 “제가 아니었다면 국민의힘 토건 비리 세력과 결탁한 민간사업자들에게 개발이익이 다 돌아갔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전체적인 코끼리 그림이 다 그려질 것”이라는 최근의 이 전 대표 발언을 비판하며 “이재명 후보나 측근을 의심하는 것이냐. 군불 떼지 말고 속 시원히 말하라”고 몰아세웠다.

28일 진행된 경선 토론회에는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추 전 장관, 박 의원 4명이 참여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중도사퇴로 애초 6명이었던 경선 후보는 4명이 됐다. 이들은 약 1시간 30분 동안 정책 토론, 주도권 토론을 진행했다.

박 의원은 이 전 대표에게 “대장동 사건에 대한 국민의 충격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썩은 악취가 진동한다”며 “정·재계 불문 불법행위를 한 관련자들을 싹 잡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완전히 견해가 같다. 저도 큰 충격을 받고 있다”며 “정관계 또는 토건족들, 거기에 대법관과 검찰총장, 특검 출신의 초호화 변호인단까지 서로 완벽하게 감싸주고 범죄가 이뤄지는 현장은 복마전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맞장구를 쳤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여전히 국민이 의심을 가지고 있다며 이 지사가 이러한 의심을 해소해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천대유가 포함된 컨소시엄이 선정되는 과정을 보도한 KBS 기사 이후 사실관계 확인 등 추가 조치를 취했느냐고 견제구를 던졌다. 이 지사는 “저는 지금 성남시장도 아니고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지휘할 수 있는 위치도 아니다. 제가 무엇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전 대표가 “요컨대 아무것도 하지 않았느냐는 말씀이시냐”고 공격하자, 이 지사는 “아무것도 안 한 것이 아니라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이 지사는 “저로서는 당시 성남시가 얼마를 가질지, 사전에 얼마를 확정할 것인지, 그것을 어떻게 보장할 것인지를 설계해서 최대한 성남시의 이익을 확보하려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정된) 컨소시엄 내부의 이익 배분, 투자 지분이 어떻게 되는지 알 수가 없었다. 자본시장육성법에도 알려줄 수 없게 돼 있다”고 강변했다.

신속한 수사를 위해 합동 수사본부를 꾸려야 한다는 이 전 대표 주장에 이 지사는 “합수본을 하든지 뭘 하든지 당연히 빨리 수사해서 명명백백히 드러나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이 전 대표가 잠시 말을 끊었고, 이 지사는 “제가 답변할 시간을 달라. 경찰 취조하는 식으로 (하지 말라). 이낙연 후보님도 추미애 후보님 질문에 답변을 전혀 안 하시더라”며 발끈하기도 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오만하다”고 한 이재명 당선되면… 기재부의 운명은
“공평히 세금 부과하면 돼”… 기본소득 지적에 이재명 반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