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화동인’ 핵심 멤버 정영학, 검찰 참고인 조사

종이로 가려진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연합

검찰이 ‘천화동인 5호’의 실소유주 정영학 회계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화동인 5호는 시행을 맡은 특수목적법인(SPC) ‘성남의뜰’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에 참여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유경필 부장검사)는 최근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로 지목된 정영학 회계사를 불러 조사했다.

정 회계사는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인 남욱 변호사와 함께 과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장동 공영개발을 추진하던 2009년 말 민영 개발을 목표로 주변 토지를 사들이고 토지 소유주들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대장동 개발이 민관 공동 개발방식으로 바뀐 뒤 성남의뜰에 투자해 600억원의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정 회계사를 포함해 천화동인 1∼7호가 최근 3년간 받은 배당금은 3463억원에 달한다.

검찰은 정 회계사를 상대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하게 된 경위 등을 구체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회계사 외에도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관련자들을 신속히 불러 사실관계를 따질 계획이다.

또한 경제범죄형사부에 다른 검찰청 검사 3명을 파견받기로 했다. 수원지검과 서울동부지검·북부지검에서 각각 검사 1명이 파견될 것으로 알려졌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날로 커지며 대선 정국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속도감 있게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