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환불해야 하는데, 커피 쏟고 세탁비만 주겠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옷가게에서 옷을 사 입은 후 1주일 입고 환불하는 식으로 쇼핑하고 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에는 ‘일 잘리고 돈 없어서 옷 사고 1주일 입고 환불하면서 돌려 입고 있는데 어떤 여자가 커피를 쏟아놓고 돈 못 물어준다고 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코로나19 사태로 일자리를 잃어 수입이 없다는 글쓴이 A씨는 “옷 살 돈도 하나도 없어서 옷 사고 1주일 입고 환불하고 돌려입는 식으로 살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런데 아까 커피숍에서 어떤 여자가 옷에 커피를 쏟았다”며 “그 여자가 급하다고 하면서 연락처만 주고 갔는데, 연락해 보니 세탁비밖에 못 준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커피를 옷에 쏟았다는 B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함께 공개했다. A씨는 B씨에게 옷값 19만9600원이 적힌 영수증을 보여주며 “세탁비로는 안 될 것 같다. 옷값을 물어주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B씨는 “죄송하지만, 제가 취업준비생이라 옷값이 부담스러워서 다 물어드리진 못할 것 같다. 많이 쏟은 것도 아니라서 세탁만 하면 문제없이 입으실 수 있을 것 같다. 세탁비용만 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에 A씨는 “난 이 사람 때문에 환불도 못 받게 생겼다. 세탁만 하고 살 생각도 없던 20만원짜리 옷을 계속 입어야 하는 거냐”면서 “옷값을 다 돌려받을 방법이 없을까”라고 누리꾼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돈, 양심도 없고 도덕성도 없다” “차라리 조작이었으면 좋겠다” “돈도 없다면서 왜 20만원짜리 고가 옷을 사고 있느냐”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A씨는 “매장 환불 규정에 맞게 입고 돌려주는 것”이라며 “매장 직원들도 뭐라고 안 하는데 왜 이걸로 시비를 거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세탁비만 준다고 하는 저 사람이 문제다. 나는 저 사람 때문에 계속 입고 싶지도 않은 옷을 계속 입어야 하는 피해자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치수가 맞지 않거나 디자인·색상 등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옷을 산 지 7일 안에는 교환·환불이 가능하다.

그러나 구매 당시 매장에서 교환·환불이 불가능하다고 소비자에게 분명히 알려줬다면 교환·환불을 받기가 어렵다. 법에서 이런 내용으로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아울러 A씨의 사례처럼 제품 자체의 불량이 아닌 외부 영향으로 옷이 손상됐다면 판매처에 책임을 묻기 어렵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