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누나, 윤석열 父 자택 매입…尹측 “신상 몰랐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친이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씨 누나와 거액의 부동산 거래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29일 공개한 영상에서 윤 전 총장의 아버지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2019년 김만배씨의 누나이자 천화동인3호의 이사인 김모씨에게 서울 연희동 자택을 매각했다고 주장했다.

열린공감TV는 김씨의 신상 정보가 담긴 천화동인3호와 연희동 주택의 등기부등본을 증거로 제시했다.

열린공감TV는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으로 수천억원의 배당금을 챙긴 천화동인 소유자와 윤 후보자 부친이 부동산 거래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씨가 윤기중씨의 연희동 집을 취득한 시기(소유권이전등기 시점)는 2019년 7월”이라며 “2019년 7월은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에 지명된 시기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열린공감TV는 “집이 95평 정도로, 시세는 33억∼35억 정도”라며 다운계약서 작성 가능성과 윤 전 총장에 대한 뇌물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캠프는 입장문을 내고 “열린공감TV는 ‘화천대유, 윤석열에게 뇌물정황 포착’이라는 제목으로 억지로 엮어 방송했다. 아무런 근거 없이 다운계약서 의혹까지 제기했다”며 “오보”라고 일축했다.

캠프는 “윤 전 총장 부친은 2019년 3월 고관절 수술을 받았고, 연희동 집 계단을 오르는 것이 불가능해 딸을 통해 인근 부동산중개소 10여곳에 시세보다 싼 평당 2000만원에 급히 집을 내놓고 계단 없는 아파트로 이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중 한 곳에서 3명 정도를 소개받았고, 한 명인 김씨에게 부동산중개소에 내놓은 금액대로 19억원에 매도했다”며 “급히 팔았기 때문에 시세보다 많이 낮은 가격이었다”고 해명했다.

캠프는 “윤 교수는 김씨를 부동산중개소에서 소개받았기 때문에, 개인신상이나 재산관계에 대하여는 당연히 몰랐다”며 “김씨 개인이 천화동인3호에 투자했는지를 매도자가 알 수 있을 리 없다”고 강조했다.

캠프는 “열린공감TV방송에서 평당 3000만∼3500만원이 시세라고 스스로 밝혔다. 건강상 문제로 시세보다 싸게 급매한 것을 뇌물 운운한 데 대해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조국 사태’ 등과 관련해 검찰 개혁 필요성을 주장해온 열린공감TV는 앞서 지난 6월 ‘윤석열 X파일’로 불리는 문건 중 하나의 출처로 확인되는 등 윤 전 총장의 신상 의혹을 지속해 제기해 오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與 “검찰 수사가 먼저” vs 野 “특검 도입”…‘대장동 의혹’ 수사주체 두고 평행선
“봉고파직·위리안치”에 “가면 확 찢겠다”…임계점 다다른 입대결
“대장동, 총장 때 몰랐나” 洪지적에…尹 “무능해 죄송”
대장동 수사…‘배당 600억’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조사
대장동에 쪼개진 與…“국힘과 쿵짝”VS“부패 아수라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