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배당 600억’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조사

종이로 가려진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에 나선 검찰이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성남의뜰’에 투자한 천화동인 5호의 실소유주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유경필)는 최근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로 지목된 정영학 회계사를 불러 조사했다.

정 회계사는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인 남욱 변호사와 함께 과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장동 공영개발을 추진하던 2009년 말 민영 개발을 목표로 주변 토지를 사들이고 토지 소유주들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후 대장동 개발이 민관 공동 개발방식으로 바뀐 뒤엔 화천대유가 참여한 시행사 ‘성남의뜰’에 투자해 600억원대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정 회계사를 포함해 천화동인 1∼7호가 최근 3년간 받은 배당금만 346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정 회계사를 상대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하게 된 경위 등을 구체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회계사 외에도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관련자들을 신속히 불러 사실관계를 따진다는 입장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與 “검찰 수사가 먼저” vs 野 “특검 도입”…‘대장동 의혹’ 수사주체 두고 평행선
“봉고파직·위리안치”에 “가면 확 찢겠다”…임계점 다다른 입대결
“대장동, 총장 때 몰랐나” 洪지적에…尹 “무능해 죄송”
김만배 누나, 윤석열 父 자택 매입…尹측 “신상 몰랐다”
대장동에 쪼개진 與…“국힘과 쿵짝”VS“부패 아수라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