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넷’ 포함 8명 죽인 美애틀랜타 총격범, 무죄 주장

풀턴 카운티 고등법원 인정신문에 출석한 총격 피고인 로버트 애런 롱의 모습. AP연합뉴스

한인 4명 등 8명의 무고한 시민을 숨지게 한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범이 재판에서 무죄를 주장했다.

총격 용의자 로버트 애런 롱(22)은 28일 오전(현지시간) 오전 애틀랜타 풀턴 카운티 고등법원에서 열린 인정신문에서 정식으로 무죄(not guilty) 입장을 밝혔다. 롱 자신에게 적용된 살인, 가중폭행, 테러 등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한 후 5분 만에 법정을 떠났다. 다음 재판은 11월 23일에 열린다.

롱은 지난 3월 16일 애틀랜타 풀턴 카운티 스파 2곳과 체로키 카운티의 마사지숍 1곳에서 총기를 난사해 모두 8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피해자 가운데 4명은 한인 여성이었다.

롱은 지난 7월 27일 체로키 카운티에서 아시아계 여성 2명과 백인 남녀 등 4명을 총격 살해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후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현재 애틀랜타 풀턴 카운티에서 한인 4명을 살해한 혐의에 대해 별도의 재판을 받고 있다. 패니 윌리스 풀턴 카운티 검사장은 지난 8월 롱에게 사형 구형 및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할 뜻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인정신문에는 한인 피해자들의 유족과 변호인, 현지 한인이 참석했다. 희생자 유영애씨의 유족 변호인 박병진 변호사는 “유족들은 가장 강력한 처벌을 원하며, 사형 재판이 몇 년이 걸리더라도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사형 재판의 경우 보통 재판보다 오래 걸리며, 재판이 계속되면서 유족들의 정신적 고통이 계속되고 있다”며 “그러나 유족들은 총격범이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범위 내에 기소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