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요즘 여기] 조각보 같은 ‘달팽이 다랑논’


경남 고성군 거류면 문암산 기슭에서 내려다본 송곡마을 ‘달팽이 다랑논’. 가운데 산을 중심으로 동그랗게 말아 놓은 듯 얇게 층층이 이어진 조각보 같은 논에서 누렇게 익어가는 벼가 가을의 풍요로움을 느끼게 해준다.

글·사진=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