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제원, ‘아들 노엘 음주운전 저격’ 배현진에 항의전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왼쪽 사진)과 배현진 최고위원. 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 관련 문제를 지적한 배현진 최고위원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장 의원은 지난 27일 배 최고위원에게 전화를 걸어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의 아들 문제를 거론한 데 대해 유감의 뜻을 전했다.

앞서 배 최고위원은 노엘이 각종 사건에 휘말린 것을 겨냥해 “최근 우리 당 의원의 자녀가 거듭 사회면을 장식하고 있다”며 “집행유예 기간에 또 일탈해서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오른 경우는 최고위원 한 사람이자 대한민국 청년 한 사람으로서 매우 황당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아닌 가족의 일이라고 회피할 일이 아니다”라며 “국민에게 끼친 실망감을 갚기 위해서 진정한 자숙의 자세, 자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장 의원의 면직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언급하며 “공적책무를 이미 알고 있는 개인의 문제를 당과 당원이 대신해서 덮어줄 순 없다”고 강조했다.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 E클래스 220D 모델을 운전하다 다른 차와 접촉 사고를 냈다.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를 의심하고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을 요구하자 경찰관을 머리로 들이받았다.

이에 경찰은 현장에서 노엘을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및 무면허운전·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현행범 체포했고, 경찰은 노엘의 상태가 조사가 불가능할 정도로 취한 상태라 조사를 추석 연휴 이후로 미룬 것으로 전해진다.

노엘은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뒤 잇단 구설에 올랐다.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아들 언급 없이 정치활동을 이어온 장 의원은 최근 노엘을 향한 부정적 여론이 커지자 결국 사과를 내놨다.

장 의원은 SNS를 통해 “아버지로서 참담한 심정이다. 사법 당국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처리해주길 바란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이번 아들과 관련된 사건에 어떠한 영향력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 캠프 종합상황실장직에서도 사의를 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아들 문제’ 장제원 꼬집은 배현진 “회피할 일 아냐”
‘음주운전+경찰 폭행’ 노엘, 1인 소속사와 셀프 계약 해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