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의겸 “김만배, 박영수 특검 수사팀장에 尹 추천…형·동생 사이”

“윤석열, 김만배 몰랐을 리 없다…檢 철저히 파헤쳐야”

김의겸 의원. 뉴시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대장동 특혜 의혹에 휩싸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기자 시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으로 추천했다면서 “윤 전 총장과 김씨는 형, 동생하는 사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만배 기자는 20년 넘게 법조만을 출입한 기자”라며 “곽상도 박영수 김수남 강찬우 등 잘 나가는 검사들과 남다른 관계를 유지했다. 윤 전 총장도 검사 시절 기자들과 농도 짙은 관계를 유지한 검사다. 김만배를 몰랐을 리가 없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2016년 박영수 특검 당시 김씨가 윤 전 총장을 수사팀장으로 추천했다며 당시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2016년 말 박영수 특검이 본격적인 특검 수사를 시작하기 전 법조 출입기자 1진 여러 명을 불러모았다”며 “이때 박영수 특검의 부탁을 받고 1진 기자들을 한자리에 불러모은 기자가 김만배 기자”라고 밝혔다.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이 자리에서 박영수 특검은 “수사팀장은 누굴 시키는 게 좋을까” 물어보자, 다른 기자들은 쭈뼛쭈뼛하는데 김만배 기자가 나서 “석열이 형 어떨까요”(라고 했다)”라며 “이 말을 들은 다른 기자들은 ‘어휴, 김만배가 윤석열하고 엄청 가깝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화천대유 최대주주 김만배의 친누나가 윤 전 총장 부친 소유의 단독주택을 구입해 준 것으로 확인됐다”며 “윤 전 총장 부친은 시세보다 싼 19억원에 팔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다운계약의 가능성은 남아 있다. 시세보다 비싸게 사줬을 경우 뇌물 가능성이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나 윤 전 총장 캠프는 모든 게 우연이라고 말한다”며 “윤 전 총장은 우선 김만배와 아는 사이인지 여부부터 밝혀야 한다. 그저 우연이라는 말로 빠져나갈 사안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거래에 대해 검찰은 철저하게 파헤쳐야 할 것”이라며 글을 맺었다.

열린공감TV “김만배 누나, 尹 부친 자택 매입”…尹측 “신상 몰랐다”
열린공감TV캡처

친여성향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전날 김만배씨의 친누나인 김모(60)씨가 2019년 4월 윤 전 총장의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보유 중이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2층 단독주택을 19억원에 매입했다고 방송했다.

열린공감TV는 김씨의 신상 정보가 담긴 천화동인3호와 연희동 주택의 등기부등본을 증거로 제시하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으로 수천억원의 배당금을 챙긴 천화동인 소유자와 윤 전 총장 부친이 부동산 거래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팔려고 하는 사람도 없고 굳이 거기에 가서 살려고 하는 사람도 없는, 매매 자체가 형성이 안 되는 곳이라고 한다”며 “부동산 업소를 통해서 나온 매물을 산 게 아니고 당사자들이 서로 통해서 직접 거래를 한 거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이에 윤 전 총장 캠프는 입장문을 통해 “열린공감TV는 ‘화천대유, 윤석열에게 뇌물정황 포착’이라는 제목으로 마치 화천대유 측에서 윤석열 후보에게 뇌물을 준 것처럼 억지로 엮어 방송했다. 심지어 아무런 근거 없이 다운계약서 의혹까지 제기했다”며 해당 방송 내용은 오보라고 강조했다.

캠프는 “윤 교수가 2019년 3월 고관절 수술을 받아, 연희동 집 계단을 오르는 것이 불가능해 부득이 딸을 통해 부동산중개소 10여곳에 시세보다 싼 평당 2000만원에 급히 집을 내놓고 계단 없는 아파트로 이사했다”며 “그중 한곳인 부동산에서 3명 정도 소개를 받았고, 그중 한 명인 김씨에게 부동산중개소에 내놓은 금액대로 총 19억원에 매도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윤 교수는 김씨를 부동산중개소에서 소개받았기 때문에, 개인신상이나 재산 관계에 대하여는 당연히 몰랐다”며 “김씨 개인이 천화동인3호에 투자했는지를 매도자가 알 수 있을 리 없다”고 덧붙였다.

캠프는 이날 방송 내용에 대한 법적 조치와 함께 관련 자료도 공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