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전 강남 아파트 샀다고 파혼당했는데…현재 시세는?

부동산 전문 유튜브 ‘고준석TV’에서 소개한 사연
2014년 강남 소형 아파트 구입해 파혼…12억 올라

고준석TV 유튜브 캡처

부동산 전문 유튜브 채널 고준석TV에서 7년 전 강남에 신혼집을 구했다는 이유로 파혼 당한 남성의 사연을 공개했다.

부동산 전문가인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29일 자신이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14년 한 예비부부가 부동산 대출에 대한 견해 차이로 파혼한 사례를 소개했다.

고 교수는 2014년 예비신랑이었던 30대 초반 회사원 A씨가 2억5000만~3억원 정도의 종잣돈으로 신혼집을 구하려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대출을 받아 강남 한강변에 위치한 17평 정도의 소형 아파트를 장만했다. 2014년 11월 당시 해당 아파트 시세는 5억 2000만원이었다.

A씨는 예비신부에게 말하지 않고 아파트를 계약했다. 예비신부는 자신과 상의하지 않고 계약한 사실을 알고는 극렬히 반대했다. 강남보다는 친정과 직장이 있는 강북에서 살고 싶으며 대출을 받아 집을 사고 싶지 않다는 이유였다. 당시 예비신부는 노원구 상계동이나 하계동, 중계동, 월계동 지역에 집을 마련하기를 원했다고 한다.

결국 결혼 준비 과정에서 잦은 마찰이 이어지던 예비부부는 대출에 대한 입장 차이로 완전히 갈라섰다. 이후 A씨는 다른 여성과 교재해 결혼에 성공했고 당시 구입한 강남 아파트에서 신혼집을 꾸렸다.

7년 전 A씨가 구입한 강남 아파트는 현재 18억원에 달한다. 7년 전 5억2000만원에서 12억 이상 오른 것이다. 당시 예비 신부가 원했던 노원구 일대의 17평형 아파트는 현재 약 6억~7억원 선이다.

고 교수는 “당시 A씨는 내 집 마련에 대한 의지가 강했다”며 “대출을 낀 주택 구입에 대해서도 보통의 2030세대와는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