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고파직·위리안치”에 “가면 확 찢겠다”…임계점 다다른 입대결


여야의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 책임 공방이 극한의 감정대립으로 치닫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9일 자신을 이번 의혹의 ‘설계자’ ‘몸통’으로 지목한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 지사의 ‘막말’을 부각시키며 특검 도입을 수용하라고 압박했다.

이 지사는 서울 여의도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환수제 토론회에 참석해 국민의힘 투톱을 맹비난했다. 이 지사는 “이준석 대표가 ‘50억원 게임’에 참여한 사람을 한참 전에 알고도 지금까지 숨기고 ‘몸통이 이재명’이라고 한다”며 “‘이재명 만물창조설’을 믿는 국민의힘 지도부는 정신차리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저를 절대 권력자로 생각하니 특별지시를 하겠다. 이 대표는 국민을 속인 죄를 물어 ‘봉고파직’하겠다”고 말했다.

봉고파직(封庫罷職)은 ‘부정한 관리를 파면하고, 창고를 봉한다’는 뜻이다. 앞서 이 대표가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50억원 퇴직금’ 논란 당시 “곽 의원 이름과 함께 서너 명에 대한 의혹을 같이 보고받았다”고 한 발언을 거론하며 책임론을 제기한 것이다. 이 지사는 김기현 원내대표에도 “봉고파직에 더해 남극 쪽 섬으로 ‘위리안치’를 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위리안치(圍籬安置)는 ‘조선시대 유배된 죄인이 달아나지 못하도록 집 주변에 가시 울타리를 만들어 가두는 형벌’을 말한다.

이 지사의 수위 높은 발언은 이번 주말 선거인단 약 50만명의 표가 걸린 ‘2차 슈퍼위크’를 앞두고 지지층 결집을 시도한 것으로 해석된다. 휘발성이 큰 대장동 개발 의혹의 책임론이 자신에게 향하는 것을 선제 차단하고, 국면을 전환하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이에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가 난사를 시작했다. 대장동 설계자를 자처하더니 마음이 급해졌나보다”라며 “저는 비례의 원칙으로만 대응하겠다. 이 지사의 추악한 가면을 확 찢어놓겠다”고 응수했다. 이 대표는 대장동 개발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했던 판단으로 이익을 얻은 주체가 누구고, 손실을 입은 주체가 누군지 보면 이 사건이 어떻게 진행된 것인지 합리적으로 추론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특검을 거부한 사람들이 첫 번째 의심 대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도 국회 긴급현안보고에서 이 지사의 ‘위리안치’ 발언에 대해 “막말 대잔치에 섬뜩함을 느낀다”며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지도자가 아니다. 먼저 인성과 개념부터 챙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리안치 갔다가 빠삐용처럼 탈출하겠다”고도 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미 형수에 대한 이 지사의 막말에 국민들이 혀를 내두른 바 있다”며 “반성하고 후회한다더니 막말 본능을 도저히 억누르지 못하겠는가. 사이다 발언이 아니라 독극물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與 “검찰 수사가 먼저” vs 野 “특검 도입”…‘대장동 의혹’ 수사주체 두고 평행선
“대장동, 총장 때 몰랐나” 洪지적에…尹 “무능해 죄송”
김만배 누나, 윤석열 父 자택 매입…尹측 “신상 몰랐다”
대장동 수사…‘배당 600억’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조사
대장동에 쪼개진 與…“국힘과 쿵짝”VS“부패 아수라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