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5.6조 경제적 가치·1.6만 일자리 창출”

‘넷플릭스 파트너 데이’ 29일 열고 넷플릭스 국내 성과 및 파트너사 협력 사례 발표

넷플릭스가 29일 개최한 '넷플릭스 파트너 데이' 발표 모습. 넷플릭스 제공

세계 최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5년간 국내에 5조60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29일 한국 창작 생태계와 지난 5년간의 동반 성장을 조명하는 ‘넷플릭스 파트너 데이’를 온라인으로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와 파트너사와 협력 사례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넷플리스와 딜로이트 코리아의 보고서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한국 콘텐츠에 7700억원을 투자해 콘텐츠 업계에 경제적 파급효과와 함께 1만60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넷플릭스는 보고서를 인용해 촬영과 편집, 더빙, 특수효과 등 국내 창작자와 협업을 통해 창출한 경제적 가치와 푸드 뷰티 패션 등 이종 산업 분야에서 발생한 경제 효과도 각각 2조7000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옥자’ ‘킹덤’ ‘스위트홈’ ‘보건교사 안은영’ 등 넷플리스의 히트작에 참여한 파트너사의 협력 사례 발표도 이어졌다. 행사엔 특수분장 전문 기업 ‘셀’의 황효균 대표, 덱스터 음향 관련 자회사 ‘라이브톤’의 최태영 대표, 특수효과(VFX) 전문기업 ‘웨스트월드’의 손승현 대표, 더빙 및 자막 전문 기업 ‘아이유노SDI 그룹’ 오혜석 글로벌 고객 디렉터 등이 참석했다.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는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자가 함께 빚은 한국 콘텐츠는 한류의 기존 무대인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가 즐기는 대중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한국 창작 생태계만이 선보일 수 있는 풍성한 감수성, 이야기가 지닌 강렬한 울림을 더 넓은 세계에 선보일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