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백머리 하고싶어’…배우 고은아가 3000모 심은 이유

유튜브 방가네 영상 캡쳐.

배우 고은아가 고민 끝에 모발 이식을 받았다고 밝혔다. 34세 여배우가 모발 이식 사실을 공개하면서 그 이유와 배경에 대중의 관심이 쏠렸다.

고은아와 그의 동생이자 엠블랙 출신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 ‘방가네’ 채널엔 28일 ‘고은아 드디어 머리 심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고은아는 이마 양 옆의 빈 곳이 두드러져 보이는 것이 “고등학교 때부터 스트레스였다”며 “여름에 올백으로 머리를 묶어 보는 것이 소원”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방가네 영상 캡쳐.

고은아가 모발을 심기 위해 방문한 병원의 원장은 “보통 모낭 주머니 1개에서 모발 2~3가닥 정도가 자란다”며 “모낭 1600개 즉 모발 3000개 정도를 심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아가 받는 모발이식 시술의 경우 뒷머리에 있는 모발을 뽑음과 동시에 앞부분에 모발이식이 동시에 진행된다. 원장은 “모발을 뽑는 부분과 심는 부분이 노출돼야 하기 때문에 부분마취를 하고 시술은 앉아서 진행되며 7시간 정도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발이식 시술을 받은 사람들이 호소하는 부작용 중 하나는 시술 부위에 마취가 풀리지 않은 것 같이 감각이 둔해지는 것이다. 원장은 “아무래도 두피에 손상을 주다 보니 감각이 떨어지는 분들이 있지만, 평균적으로 감각이 돌아오는데 2~3개월이 걸리며 영구적으로 남는 부작용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방가네 영상 캡쳐.

약 7시간의 시술을 마친 고은아는 머리에 캡을 쓰고 나타났다. 고은아는 “1680모(낭)를 심었다. (모발 개수는) 2배라고 하니 약 3000모를 심은 것”이라고 전했다. 또 “모발을 심었다고 해서 다음날 바로 좋아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고은아의 동생인 미르는 모발이식 수술 비용을 부담하고 “이때까지 받은 것이 더 많다”며 훈훈한 우애를 보여줬다. 또 “본 영상은 모발이식을 권유하는 영상이 아니다. 고은아의 소원이던 대머리 탈출기의 과정을 담은 영상”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탈모 인구가 급증하면서 모발이식에 대한 관심도 급증하고 있다. 앞서 오지헌, 김수용, 이휘재, 김학래, 박준형, 정준하, 이상준, 권재관 등 유명 연예인들이 모발 이식 사실을 고백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