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곽상도 해명 부적절…조국수호처럼 상도수호 없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아들 퇴직금 50억원 논란’으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해명이 충분하지 않다며 그를 감싸는 일은 없을 거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30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곽상도 의원 건은 솔직히 말하면 50억원에 대한 해명으로 산재 같은 걸 얘기하면 여론이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며 “산재로 50억원은커녕 5000만원 받기도 어려운 게 현실인데 그런 해명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곽 의원의 해명이 불충분하다”고 언급한 이 대표는 “저희는 예전에 조국수호 이런 것처럼 상도수호 이런 거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당 차원에서 나서 곽 의원을 애써 감싸는 조치는 취하지 않을 거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가 곽 의원 아들에게 퇴직금 50억원을 지급한 것은 뇌물성 의혹이 짙다는 일부 여론의 시각에 동의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그냥 솔직하게 말하면 곽상도 의원 아들을 보고 그렇게 과도한 퇴직금을 줬겠나”라며 “국민들이 생각하는 것과 비슷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대표로서 (곽 의원에 대한)제명까지 갈 수 있다는 의지를 밝히는 게 당연하다”고도 했다. 다만 그는 “곽 의원과 의정 활동을 같이 오래했던 우리 당 의원들을 설득하는 과정은 필요하다”며 “제명까지 갈 수 있는 방향으로 계속 압박을 하겠지만 시간은 좀 걸릴 것”이라고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이준석 “화천대유 ‘50억 약속 클럽’ 곽상도 포함 4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