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청소년 생리대 선물한 대학생 사장님들

22살 동갑내기 대학생 3명, 비즈반지 제작·판매 수익금으로 후원…미혼모 기저귀, 유기동물 사료도 기부 예정

지난달 29일 정릉4동 주민센터를 찾아 비즈반지 판매 수익금으로 구입한 생리대와 수제비즈반지를 기부한 ‘TROIS비즈반지’ 대학생 사장님들(양끝 두 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서울 성북구 정릉4동 주민센터에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았다. 대학생 3명의 양손에는 취약계층 청소년에게 줄 생리대와 수제 비즈반지가 담긴 선물보따리가 가득 들려있었다.

이번 나눔을 실천한 학생들은 올해 22살 동갑내기 이혜림, 조은서, 유소현씨다.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생리대를 기부하고자 하는 어엿한 사업자이기도 하다. 정릉4동 토박이로 초, 중, 고를 함께 지낸 단짝 친구인 이들 3인방은 현재 대학교 3학년생이다. 함께 어울려 지냈던 시간이 길었던 만큼 마음과 뜻이 맞고 취미도 비슷했다고 한다.

이들은 지난달 젊은 여성 취향의 감각을 살려 비즈반지를 제작, 판매하는 온라인 사업 ‘TROIS비즈반지’를 시작했다. 사업을 시작하게 된 이유는 돈을 벌기 위해서가 아니라 번 수익으로 후원을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들은 첫 후원으로 청소년 한 명당 2~3달 충분히 쓸 수 있는 생리대와 직접 만든 비즈반지를 정성스레 담아 기부했다. 이혜림 ‘TROIS비즈반지’ 대표는 1일 “이제 프로젝트의 첫 발을 뗀 셈인데 규모가 작아 아직은 부끄럽다”며 “앞으로 매월 말에 수익금의 15%로 생리대를 직접 구매해 대상자에게 가져다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후원 프로젝트는 취약계층 청소년에게 생리대 기부, 미혼모 가정 기저귀 기부, 유기동물 위한 사료기부 등 세 분야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이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