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치매국가책임제’ TV광고영상 제작


코로나 격리병동에서 방호복을 입은 채 치매 할머니와 화투를 치는 간호사의 사진이 화제가 된 적이 있다(사진).
문화체육관광부는 화제의 주인공이었던 이 간호사를 모델로 ‘치매국가책임제’를 알리는 광고 동영상을 제작했다. 간호사가 할머니를 정성스럽게 대하는 장면이 국가가 치매 환자를 돌보는 이미지와 겹쳐진다.
이수련 간호사=유튜브 동영상 캡쳐

화제의 주인공인 이수련 간호사는 광고 영상에서 화투를 쳤던 이유에 대해 “곁에서 그저 말벗을 해드렸던 건데 감동적이었다니 고맙기도 하고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부끄럽기도 해요” 라고 말한다. 이 간호사는 할머니에게 무엇을 해드려야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지 동료 간호사들과 고민한 끝에 화투를 치게 되었다고 한다.

영상은 지난 4년 동안 치매국가책임제로 많은 국민이 치료비와 돌봄 부담을 줄일 수 있었다고 강조한다.

치매를 국가가 책임지고 돌본다는 ‘치매국가책임제’ 4주년과 치매 극복의 날인 9월 21일을 맞아 이번에 제작된 동영상은 60초 영상으로 지상파 TV,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볼 수 있다. 유튜브 조회 수는 55만 회를 넘겼다. 댓글 중에는 ‘감동적이다’, ‘이번 정부의 잘한 일이다’, ‘든든하다’, ‘칭찬받을 정책이다’ 등 긍정적인 내용들이 많다.

호임수 기획위원 is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