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정기 임원인사…신세계 손영식 대표 체제로

‘위드 코로나’ 대응 위해 예년보다 2달 앞당겨 단행

(왼쪽부터) 손영식 신세계 대표이사, 이길한 신세계인터내셔날 총괄대표이사, 최문석 신세계까사 대표이사. 신세계그룹 제공

신세계그룹이 예년보다 두 달가량 앞당겨 정기 임원인사를 했다. 손영식(58) 신세계디에프(DF) 전 대표가 ㈜신세계 대표를 맡게 됐다. 위드(with) 코로나 시행 등으로 큰 변화가 예상되는 내년도 전략을 미리 준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세계그룹은 1일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손 신임 신세계 대표는 1987년 신세계백화점에 입사해 상품본부장, 패션본부장을 역임했었다. 주로 명품 상품기획(MD) 분야에서 경력을 쌓은 그는 2016년 12월 신세계디에프 대표를 맡았고, 지난해 고문으로 물러났었다.

전임 차정호 대표는 백화점과 백화점 계열사들을 조율하는 백화점 부문(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코스메틱 부문 이길한 대표는 패션 부문을 함께 담당하는 총괄대표를 맡게 됐다.

이베이코리아 부사장을 거쳐 여기어때컴퍼니 대표이사를 역임한 최문석씨가 신세계까사 대표이사로 외부 영입됐다. 신세계 임훈 본부장과 신세계건설 정두영 본부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마트 부문에서는 대표이사급 교체는 없었다. 최근 몇 년간 파격적으로 대표이사 세대교체를 해 온 이마트 부문은 이번엔 신세계푸드 브랜드마케팅담당,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전략기획본부장, 조선호텔앤리조트 강남호텔 총지배인 등 임원 13명을 외부에서 영입했다.

신세계그룹은 그동안 12월 1일자로 인사를 발표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느슨해지기 쉬운 조직 분위기를 쇄신하고 코로나19 변화에 시의적절하게 대응하기 위해 인사를 앞당겼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미래 준비, 핵심경쟁력 강화, 인재육성에 초점을 맞췄다”며 “철저한 실력주의와 능력주의 인사를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