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2일 공식입장 표명…의원직 자진사퇴 전망

아들 퇴직금 논란 이후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무소속 곽상도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2일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표명한다. 곽 의원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근무한 아들이 퇴직금 50억원을 수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탈당한 바 있다. 그가 의원직 자진사퇴를 선언할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곽 의원은 오는 2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발표에 나선다. 여야를 막론하고 자신과 아들을 향한 비판 수위가 거세지자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결정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는 상황이다.

그간 여야는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수령 사실이 알려진 뒤 제명과 징계 등을 언급하며 압박 수위를 높여왔다. 국민의힘에선 국회 차원에서 곽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왔고, 더불어민주당은 곽 의원 징계안 제출에 이어 국회 윤리특위 제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곽상도 의원께서 당에 누가 되지 않는 판단을 하실 거라는 전언을 여러 경로로 듣고 있었다”며 “곽 의원님께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앞으로는 대선을 앞두고 조심성 없이 지도부 내에서 경거망동 하는 사람이 없었으면 한다”며 “곽 의원님한테도 도움이 안 되는 일을 무슨 의도로 왜 일으켰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는 조수진 최고위원이 전날 곽 의원 제명 문제를 두고 반발한 일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