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50억원 논란에…곽상도 아들 “회사가 제안”

경기도 성남시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 입구 모습. 공동취재사진, 연합뉴스

무소속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씨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 측이 50억원의 성과급을 먼저 제안하고 챙겨줬다는 입장을 밝혔다.

곽씨는 1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몸이 많이 안 좋아서 회사에 퇴사 의사를 밝혔다”며 “(회사 측이) 성과급 관련된 부분을 다시 변경할 게 있다고 했다. 전 요청한 적 없다”고 말했다. 성과급을 일종의 뇌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선 “그렇지 않다”고 했다.

곽 의원이 화천대유 일자리를 추천한 과정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고 답했고, 화천대유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건강상 이유로 퇴직했다는 곽씨는 화천대유 재직 시절 조기 축구 활동을 하고 퇴직 후 골프, 캠핑 등을 즐긴다는 지적에 대해 “(활동을)열심히 한 게 아니다. 다시 건강을 회복해야 해서”라고 설명했다. 병원 진료 기록 등은 개인정보여서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한편 곽 의원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입장을 표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곽 의원은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수령 사실이 알려진 뒤 국민의힘에서 탈당했다. 정치권에선 곽 의원이 의원직 자진사퇴 의사를 밝힐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