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국방 고위당국자 전화협의…“북한 미사일 논의”


한·미·일 3국 국방 고위당국자들이 유선상으로 북한 미사일 발사 대응 방안 등을 협의했다.

1일 국방부는 이날 저녁 이뤄진 통화에서 김만기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미측의 일라이 라트너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차관보, 일측의 마스다 카즈오 방위성 방위정책국장 등 3국 대표들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한반도 및 역내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화 협의는 사전에 계획된 일정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틀 전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에 이어 이날 신형 지대공 미사일 시험발사 사실을 공개한 만큼 북한군의 최근 동향 및 공조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을 것으로 관측된다.

미 국방부도 보도자료를 내고 3국 대표들이 3자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면서, 3국 국방장관을 포함해 고위급 교류를 모색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3국 장관 회담은 2019년 11월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를 계기로 열린 게 마지막이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인도태평양 전략 강화와 대북 공조를 위해 한미일 3국 협력을 중시하는 흐름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미는 지난 5월 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에서 3자 국방장관 회담을 추진하기로 했고, 지난달 27~28일 KIDD 회의 때도 한미일 안보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