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위해 참아주셨다니” 폭행당한 관장이 받은 감동 편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최근 원생들 앞에서 취객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한 부산의 태권도장 관장이 학생들로부터 받은 응원 편지를 공개해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관장 A씨는 ‘폭행 당했던 태권도 관장이다. 큰 관심과 사랑 정말 감사하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폭행 사건을 계기로 몸과 마음이 너무나 힘들다”면서도 “관장님을 생각하는 우리 사랑스러운 아이들이 작성해준 손편지에 감동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받은 손편지 몇 편을 공개했다.

한 원생은 편지에서 “뉴스를 보며 굉장히 속상했다”며 “(관장님이) 맞고만 있었다는 게 화가 났고 관장님의 입장에서는 분할 것 같았다”고 걱정했다. 또 “관장님을 항상 응원한다” “힘들 땐 쉬세요 제발” “관장님 감사하고 힘내세요”라고 응원을 보냈다.

사건 당시 A씨는 취객에게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 앞서 그는 “차량에 아이들이 타고 있고, 학원에 오고 있던 아이들, 동네 주민들 모두가 보는 앞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하다 보니 이성을 잃을 뻔했다”면서도 태권도 관장이 사람을 때리면 안 될 것 같아 화가 났지만, 입술을 깨물며 꾹 참았다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다른 원생은 편지를 통해 “관장님께서 저희를 생각하면서 참았다고 하시니까 너무 감동 받았다”며 “관장님께서 저희를 보호해주신 거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또 다른 편지들에는 “다시는 그런 일 절대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관장님 대단하다” “관장님을 응원해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편지를 쓴다” 등의 메세지가 담겨있었다.

A씨는 여전히 정신적 충격으로 고통받고 있는 상태다. 그는 “밤새 잠을 잘 수도 없어 불안감, 공포감, 자괴감으로 하루를 꼬박 지새웠다”며 “정신적인 트라우마가 심해 정신의학과에서 진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신과 선생님의 ‘무슨 힘든 일 있으신가요?’ 그 한마디에 감정이 북받쳐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고 덧붙였다.

폭행당한 A씨의 모습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현재 A씨는 폭행 과정에서 생긴 상처로 성형외과 진료를 받고 있다. 병원 CT 촬영 검사까지 마친 상태다. 충격에 의한 타박 이외는 큰 이상 없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형사과를 찾아 담당 형사님을 뵙고 사건 진술서를 작성했다”며 “형사님께 엄격한 법에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4시10분쯤 태권도장 건물 앞에 세워둔 차량 근처에서 한 취객으로부터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차량 안에는 하원을 위해 아이들이 타고 있었으며, 취객은 A씨의 얼굴을 수차례 주먹으로 때렸다.

무엇보다 A씨가 아이들 앞에서 폭력을 가하는 모습이 보여서는 생각에 방어만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를 향한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참된 무도인의 자세다” “어떻게 참을 수가 있냐. 정말 잘하신 거다” “저 상황에서 저 정도로 대응을 한 건 운동을 업으로 해온 사람이라 가능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