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행성 18개 찾았어요” 8살 최연소 천문학자 이름 올릴까

미 항공우주국(NASA) 협력프로젝트 참여중인 8살 니콜 올리베이라
18개 중 1개라도 학계 인정받으면… 최연소 천문학자로 이름 올려

AFP 캡처

8살 소녀가 18개의 소행성을 발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 천문 관련 국제 세미나에 참석하는 등 전문성을 보여온 소녀인 만큼 그가 찾은 행성 중 한 개라도 학계에서 정식 인정을 받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AFP 통신은 1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의 소행성을 찾는 협력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브라질 출신의 니콜 올리베이라를 소개했다.

니콜은 8살이라는 나이에 관련 국제 세미나에 참석하고 자국의 천문 과학자들과 만나 인터뷰를 하는 등 세계에서 가장 어린 천문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니콜이 현재까지 발견했다고 주장하는 소행성 수는 18개에 달한다. 만약 이들 18개의 소행성 중 하나라도 학계의 인정을 받게 되면 니콜은 ‘세계 최연소 천문학자’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다만 소행성이 학계의 인정을 받기까지는 몇 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제 막 8세가 된 니콜은 걷기 시작했을 때부터 우주에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니콜의 엄마인 질마 자나카(43)는 “2살 때 하늘을 감싸며 ‘나에게 별을 달라’고 말했고 4살 때는 생일 선물로 천체망원경을 사달라고 해 딸이 우주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니콜의 방 안에는 태양계, 우주 로켓 등 우주과학과 관련된 사진이 가득하다. 계속해서 우주에 관심을 갖고 있는 니콜은 천문학 강좌에 등록하기도 했다.

그 외에도 니콜은 SN 1997D 초신성 발견에 참여한 브라질의 천문학자 두일리아 데 멜로와 같은 영향력 있는 천문학자들을 인터뷰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브라질의 첫 우주비행사인 마르코스 폰테스를 만나기 위해 브라질리아를 방문했다.

가족들도 천문학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니콜을 위해 고향인 마세이오에서 1000㎞나 떨어진 포르탈레자로 이사했다. 올해 초 니콜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는 명문 학교에 입학하기 위해서다.

니콜의 꿈은 항공우주공학자가 되는 것이다. 니콜은 “우주로 가는 로켓을 만들기 위해 플로리다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 가보고 싶다”면서 “브라질의 모든 어린이들이 과학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얻기 바란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