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손바닥 王’ 논란…“‘무당’파” “최순실 시대냐”

방송토론회서 포착된 손바닥 한자 ‘王’ 논란
윤석열 측 “지지자들이 매번 써주던 것”
홍준표·유승민 이어 여권도 일제 비난

지난 1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방송 토론회에 참석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왼손바닥에 王(임금 왕)으로 보이는 글자가 쓰여져 있다. MBN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임금 왕’(王) 자가 쓰인 모습이 TV 방송토론회에서 포착되며 때아닌 ‘무속인 개입’ 논란이 등장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지지자들이 응원차 적어준 것”이라며 문제없다는 입장이지만,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경쟁 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대표를 비롯해 여권에서도 “최순실 시대로 돌아가는 거냐”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일 서울 중구 필동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5차 방송토론회에서 안상수·원희룡·유승민·최재형·하태경·홍준표·황교안 등 후보들과 공방을 벌였다.

특히 윤 전 총장은 양강 구도를 형성한 홍 의원과 첨예한 신경전을 펼쳤다. 그런데 윤 후보와 홍 후보가 열띤 토론을 벌이던 중 방송 화면에 윤 후보 손바닥에 한자 ‘王(왕)’이 적혀 있는 모습이 잡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일 참석한 국민의힘 대선 경선 방송 토론회에서 왼쪽 손을 들어 올리자 손바닥에 王(임금 왕)으로 보이는 글자가 쓰여져 있다. 우측은 확대한 사진. MBN 유튜브 캡처

토론회 당일 별다른 논란 없이 지나간 이 장면은 다음날인 2일 누리꾼들 사이에 회자되기 시작했다. 일부 누리꾼들이 “이걸 일부러 노출한 건지 실수한 건지 궁금하다” “본인이 왕이라는 의미인가” “왕이 되고 싶나” “무속인이 기운 날 거라고 했나 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면서다.

더욱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되며 의구심은 더 커졌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8일 열린 MBC 100분 토론 4차 방송토론과 지난달 26일 열린 채널A 주관 3차 방송토론에서도 손바닥에 ‘王’을 적은 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윤 전 총장이 손바닥에 적은 ‘王’이 무속 신앙에서 ‘셀프 부적’으로 통한다는 설도 제기됐다. 한 무속인 유튜버는 지난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누구나 가능한 ‘셀프’ 부적이 있다고 소개하며 “말발이 달리거나 가기 싫은 자리에 어쩔 수 없이 가야 할 때 손바닥에 임금 왕을 쓰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열성 지지자들이 윤 전 총장이 외출할 때마다 응원하며 지지 차원에서 써준 것”이라며 아무 문제 없는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토론회 때마다 굳이 지우지 않고 나갔다는 취지다.


그러나 국민의힘 대권 경쟁 주자들부터 여당 등까지 비난이 이어졌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기 싫은 곳을 가거나 말빨이 안될 때 왼쪽 손바닥에 왕자를 새기고 가면 극복이 된다는 무속 신앙이 있다고 한다. 무슨 대선이 주술 대선으로 가고 있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을 만날 때 무속인을 데리고 갔다는 보도도 있었는데, 일일 1 망언으로 정치의 격을 떨어트리더니 다음 토론 때는 부적을 차고 나오시겠는가. 안타깝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윤 전 총장을 향해 “과거 오방색 타령하던 최순실 같은 사람과 윤 후보님이 무엇이 다르냐”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누구의 말을 듣고 손바닥에 ‘왕’을 쓰고 나왔는지 밝혀야 한다”며 “대체 무슨 생각으로 전 국민에게 공개되는 TV 토론회에서 그런 모습을 연이어 보인 것이냐”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정권교체가 절실한 이 때에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도대체 누구의 말을 듣고 그런 말도 안 되는 일을 하고 있는지 국민들은 반드시 알아야한다”며 누구의 말을 들은 것인지 밝히라고 거듭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지역 순회경선에서 “이러다가 최순실 시대로 돌아가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국민을 위해 가장 봉사해야 할 1번 일꾼인 대통령을 왕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순회 경선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한 이재명 경기지사도 취재진 질문에 “‘왕’자를 보니 갑자기 최순실 생각이 나서 웃었다”면서 “웃어넘기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답답해서 그랬겠지만 안 보이는 데 새기지 그랬다 싶다”고 꼬집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냐고 했더니, 윤석열 후보가 가리는 부적으로 ‘왕’자를 적어 나온 것 같다. 참으로 가관”이라고 말했다.

정청래 의원도 윤 전 총장 ‘王’자 논란에 “손바닥에 왕자 쓰면 왕이 되나?”라며 “차라리 왕자 복근을 만드시라. 이렇게 노력했다고”라고 힐난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尹, 손준성 막으려 어떤 부적 썼나”…조성은의 ‘일침’
조국, ‘손바닥 王’ 尹에 “신민 만나서 뿌듯했을 것”
윤석열, 王자 논란에 “많은 분 오해…지우는게 맞았다”
이승환, 윤석열 따라 ‘손바닥 王’ 적고 “통증 효험 있네”
윤석열 이번엔 ‘손바닥王’ 논란 확산…여야 “무속대통령” 맹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