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분 넘게 ‘낑낑’…술먹방주인에 깔려 죽은 강아지[영상]



1인미디어 플랫폼인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는 남성 BJ가 만취해 실수로 새끼 강아지를 깔아 뭉개는 사고를 냈다. 시청자들은 생방송으로 이 끔찍한 장면을 지켜봐야했다.

남성 BJ A씨는 1일 ‘술먹방’을 진행했다. 술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던 그는 최근 분양받은 새끼 강아지도 시청자들에게 자랑했다.

A씨는 이날 소주 5병을 먹은 것으로 알려졌고, 만취해 침대에 누워 잠을 청했다. 침대에는 새끼 강아지도 있었다. A씨가 침대에 누우려 하자, 시청자들은 강아지를 바닥에 두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정신을 잃었는지, 그는 카네라를 켜둔 채 잠이 들었다. 몸을 뒤척이다 새끼 강아지를 깔아 뭉갰다. 강아지가 ‘낑낑’거리는 소리가 50분 넘게 이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 BJ가 A씨 집에 찾아와 강아지를 챙겼지만, 강아지는 미동도 하지 않았다. 동료는 황급히 카메라를 다른 방향으로 돌렸다.

A씨는 2일 방송을 켜고 새끼 강아지가 죽었다며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사과했다.

이어 “제가 술을 먹고 잤는데 술에 많이 취해서 벌어진 일이다. 강아지는 화장 잘 시켜주고 왔다. 아직 저도 상황이 납득 안 되고, 좀 충격적이라 제가 많이 원망스럽다. 평생을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했다.

또 그는 “제 잘못이 크다. 저도 술에 취해 정신을 못 차리는 상태였다.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