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손바닥 王’ 尹에 “신민 만나서 뿌듯했을 것”

“‘무골’(武骨)이라 소문났는데 ‘무골’(巫骨)”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민주공화국에서 주권자의 대표를 뽑는 과정에서 손바닥에 ‘왕’ 표식을 하고 등장한 대통령 후보”라며 맹폭했다.

조 전 장관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무골(武骨)’이라고 소문났는데 알고 보니 ‘무골(巫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경선 후보 TV 토론회에 참석하면서 수차례 손바닥에 ‘왕’자를 쓰고 나왔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윤 전 총장 손바닥의 '왕'자. MBC뉴스투데이 캡처

조 전 장관은 “캠프의 해명에 따르면 ‘지지자’가 3-5차 토론회 직전 ‘왕’자를 손바닥에 적어주었다 한다”며 “이 ‘지지자’는 곧 개최될 6차 토론회 직전에도 나타날까? 3-5차 토론회의 그 ‘지지자’와 같은 사람일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더 중요한 것은 윤석열은 3번에 걸친 이 ‘지지자’의 행동을 제지하지 않고, 기꺼이 손바닥을 내밀었다는 것”이라며 “‘신민(臣民)’을 만났으니 뿌듯했으리라. 이제 주권자 국민은 “내가 너의 왕이다”라고 손바닥에 적어 윤석열에게 보여주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개탄했다.

그는 다른 게시물에서는 “‘무당층(無黨層)’이 등을 돌려 ‘무당(巫堂)’의 도움을 구했을 뿐”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이외에도 검사가 대선 결과를 예측하기 위해 무당을 찾아가는 장면이 나오는 영화 더킹 속 장면을 포스트하거나 다른 사람이 ‘국민이 너의 왕이다’라고 손바닥에 쓴 게시물을 공유하는 등 윤 전 총장을 비판하는 게시글을 연이어 올렸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윤석열 ‘손바닥 王’ 논란…“‘무당’파” “최순실 시대냐”
“尹, 손준성 막으려 어떤 부적 썼나”…조성은의 ‘일침’
윤석열, 王자 논란에 “많은 분 오해…지우는게 맞았다”
이승환, 윤석열 따라 ‘손바닥 王’ 적고 “통증 효험 있네”
윤석열 이번엔 ‘손바닥王’ 논란 확산…여야 “무속대통령” 맹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