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윤석열 따라 ‘손바닥 王’ 적고 “통증 효험 있네”

가수 이승환이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전 총장의 '王' 글자 논란을 풍자했다. 이승환 페이스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임금 왕(王)’ 글자를 쓰고 토론회에 참석한 걸 가수 이승환이 패러디했다.

이승환은 지난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수술 부위 통증이 말끔히 사라졌습니다. 덕분에 공연에 더 집중할 수 있었네요. 효험 있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이승환의 왼손에는 반창고가 붙여져 있었고, 그 위에 ‘왕(王)’자가 쓰여 있다.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를 풍자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5차 방송토론회에서 손바닥에 ‘왕(王)’자를 적고 나온 모습이 포착됐었다.

윤 전 총장 측은 지지자들이 그려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윤석열 후보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동네 할머니들이 토론회 갈 때 몇 차례 힘 받으라고 손바닥에 적어주신 것에 불과하다. 지지자들의 성원 메시지가 뭐가 문제가 될 게 있겠는가”라고 설명했다.
지난 1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에 ‘왕’자로 보이는 글씨가 써져 있다. MBN 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의문과 지적을 제기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일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치러진 부산·울산·경남 지역 순회 경선에서 “(윤 전 총장은) 국민을 위해 가장 봉사해야 할 1번 일꾼인 대통령을 왕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주술에 의거한 것인지, ‘왕(王)’자를 써서 부적처럼 들고나오는 황당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지사 역시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와 관련해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생각이 나서 웃었다. 댓글을 재밌게 읽은 것이 있는데 ‘무당’층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이) 답답해서 그랬겠지만, 안 보이는 곳에다 새기지 그랬냐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경쟁 후보인 홍준표 의원은 SNS에서 “대선이 주술(呪術) 대선으로 가고 있다. 가기 싫은 곳을 가거나 말발이 딸릴 때 왼쪽 손바닥에 ‘왕(王)’자를 새기고 가면 극복이 된다는 무속 신앙이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참 어이없는 일들만 벌어지고 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날 때도 무속인을 데리고 갔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1일 1망언’으로 정치의 격을 떨어트리더니 다음 토론 때는 무슨 부적을 몸에 차고 나올 것인가”라고 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은) 주술에 의존해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이냐. 대선 경선에 무속인까지 개입하고 이번 대선은 정말 저질 대선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무속인 개입이라는 주장에 대해 “무속인은 대개 부적을 쓰지 무슨 손바닥에 왕자를 써주냐. 후보는 토론회에서 손 제스쳐를 많이 쓰고 어차피 화면에 다 나올 수밖에 없는데 무속인에게 부탁해 화면에 다 보이는 손바닥에 쓸 이유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윤석열 이번엔 ‘손바닥王’ 논란 확산…여야 “무속대통령” 맹폭
윤석열 ‘손바닥 王’ 논란…“‘무당’파” “최순실 시대냐”
“尹, 손준성 막으려 어떤 부적 썼나”…조성은의 ‘일침’
조국, ‘손바닥 王’ 尹에 “신민 만나서 뿌듯했을 것”
윤석열, 王자 논란에 “많은 분 오해…지우는게 맞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