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번엔 ‘손바닥王’ 논란 확산…여야 “무속대통령” 맹폭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한자로 ‘왕(王)’ 글자가 그려진 채 국민의힘 대선 경선 TV토론에 참석한 것을 두고 여당은 물론 당내 경쟁자들이 맹폭을 퍼붓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지지자의 단순 응원으로 대수롭지 않다는 입장이지만, 다른 후보들은 무속신앙에 기대 국정운영을 하려는 것이냐고 몰아세웠다.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3일 서면브리핑에서 “손바닥의 ‘왕’자가 주술적 의미라는 의혹도 있는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향수냐”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무능한 지도자가 미신과 주술에 의존하여 정치적 결단을 내렸을 때 어떤 위기를 겪었는지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윤 전 총장을 향해 “왕의 시대, 모든 권력기관을 사유하는 시대에 국민들이 국정농단을 심판하고 촛불혁명으로 새 정부가 만들어졌는데, 국민을 위해 가장 봉사해야 할 1번 일꾼인 대통령을 왕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술에 의거한 것인지, ‘왕’자를 써서 부적처럼 들고나오는 황당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경선 경쟁자들도 비판에 나섰다.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손바닥에 부적을 쓰고 다니는 게 밝혀졌다. 참 어처구니 없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 시켜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허무맹랑한 소문 하나로 여론이 급격히 나빠졌다. 이제 ‘부적선거’는 포기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당 경선에 웬 주술과 미신이 등장하느냐”며 “미신을 믿는 후보, 끝없는 의혹에 휩싸인 후보, 걸핏하면 막말로 보수 품격을 떨어뜨리는 후보로 본선에서 이길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또 “무당층을 공략하라고 했더니 엉뚱한 짓을 한다는 비아냥이 퍼지고 있다”고 했다.


이번 논란은 윤 전 총장이 지난 1일 5차 TV토론에서 왼쪽 손바닥에 ‘왕’ 글자가 그려진 채 토론하는 모습이 확인되면서 불거졌다. 당초 윤 전 총장 캠프는 “(5차 TV토론) 전에는 없었다. 손 세정제로 지우려 했는데 안 지워졌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지난달 26일 3차 TV토론부터 윤 전 총장 손바닥에 ‘왕’ 자가 계속 등장했다는 캡처 이미지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공론화돼 논란이 확산됐다.

윤 전 총장은 3일 기자들과 만나 “토론을 잘 하라는 지지자의 응원 메시지였다”고 거듭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지금 생각해보면 지우고 들어가는 게 맞지 않았나 싶다”면서도 “이걸 주술 운운하는 분들이 있는데 세상에 부적을 손바닥에 펜으로 쓰는 것도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을 겨냥해 “어떤 분들은 속옷까지 빨간색으로 입고 다닌다고 소문이 났다”고 역공을 폈다. 과거 ‘레드 홍’이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홍 의원이 빨간색 복장을 즐겨 입자 정치권에서 무속인의 조언을 받은 것 아니냐는 소문이 돌았던 것을 언급한 발언이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이승환, 윤석열 따라 ‘손바닥 王’ 적고 “통증 효험 있네”
윤석열 ‘손바닥 王’ 논란…“‘무당’파” “최순실 시대냐”
“尹, 손준성 막으려 어떤 부적 썼나”…조성은의 ‘일침’
조국, ‘손바닥 王’ 尹에 “신민 만나서 뿌듯했을 것”
윤석열, 王자 논란에 “많은 분 오해…지우는게 맞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